라디오코리아 US Life

메일 포워드문제
Katie | 조회 694 | 08.20.2019
안녕하세요.

이런문제도 상담이 가능할지 모르겠는데 일단 확인 부탁드립니다. ㅠ


올해초 다른 아파트로 이사를 왔습니다.

(저와 남편이 있는데 성을 바꾸지 않아서 둘이 성이 다른 상황입니다., 저희 부모님편지도 저희주소로 받고있는 상황입니다.)

이사오고 몇달이 지났는데 남편 이름으로 그 흔한 광고 편지도 오지 않아서 이상하다고 생각할 무렵쯔음,

주말 아침에 누군가 문을 두드려 나가보니 이전에 저희집에 살던 사람이었습니다.

그사람은 자신의 성으로 usps 에 메일 포워드를 신청하여 지금 저희가 살고있는 집에 오는 자신의 "family name"의 편지를 자신의 가게 주소로 받을 수 있게 해둔 상태인데, 아시다시피 한국사람들은 겹치는 성이 많은탓에

하필 저희 남편과 같은 성이라 남편 편지가 전부 전에 살던 사람 가게로 forward 되던 중이었습니다.

이 사람은 고맙게도 저희 중요한 편지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사실 저희 친엄마도 같은 성씨라 남편과 저희 엄마 편지가 전부 그분 가게로 forward 되고있었습니다.


처음에는 고맙다고 인사드리고, 몇번 편지를 픽업하러 가고 하다보니 몇달이 지났는데,

생각해보니 언제까지고 이렇게 그분 가게로 저희 편지를 픽업할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지금 부모님 영주권도 진행중이라 이민국 편지가 계속 올거고, 이미 드라이버라이센스는 한번 배송이 되었는데, 그쪽 가게분이 다른이름이라 버렸는지 없어져버려 다시 신청하는 등 저희 손해가 많습니다.

물론 SSN CARD, 드라이버라이센스, 영주권카드등 저희 개인정보 유출도 우려되구요.


저희선에서 해결해보려고 USPS 에 찾아가 말했더니 거기 직원들도 이런경우가 없었다고 당황하더군요. 결국 저희 편지가 포워드 되고있는 가게 주소에 다시 저희남편,엄마 이름편지가 우리집으로 포워드되게끔 신청을 했습니다. 이방법밖에없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몇일뒤, 그쪽이 가게로 편지를 받게 해두어서 그곳이 COMMERCIAL 주소라 저희가 신청한  메일포워드 서비스가 안된다고 거절되었다는 소식을 받았습니다..

이제 저희선에서는 할수있는일이 없어서, 편지 픽업할때 아들분이 계시길래 이 포워드 서비스를 취소해줄수 있냐고 정중히 말씀드렸습니다. 아버지께 말씀드리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뒤로 한달간 계속 서비스 취소가 안되길래 다시 메세지로 말씀드렸습니다. (이미 번호교환해서 연락중) 읽더니 그냥 답장이 없으시더라구요?

그래서 한 두주후에 다시 말씀드렸습니다. 알아보니 FAMILY NAME 으로 신청되어있는 서비스를 캔슬하고 INDIVIDUAL 로 자신의 이름것만 포워드되도록 신청이 가능하더라구요.

그렇게 해달라고 메세지 다시 보냈는데 또 무시하고 답변이 없네요..

그렇게 저희 편지를 저희집으로 못받은지 6개월이 지났습니다.

위에 말씀드렸다시피 받을 중요한 국가서류도 많구요, 매번 편지를 가지러 가야하고, 편지온거있냐고 물어보고, 저희가 고맙다고 할 상황도 아닌데 고맙다고 인사를해야하고, 이미 그쪽에서는 당연한듯이 "있어요 픽업오세요" 이런식입니다.

캔슬 요청은 완전 무시를 하고있구요.

피해 많이 받고있는데 이 포워드가 언제끝날지도 모르는데 평생편지 픽업하러 갈 수 도 없고.. 어떻게 저희가 취할 수 있는 액션이 있을까요?

조언부탁드립니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목록
답변
전 분이 본인의 요구에 답을 해서 어떤 조취를 해야 하는 법적인 의무는 없습니다.

우체국에 가셔서 의논을 해야 하셔야 하겠씁니다만,

 문제를 최소한 줄이실려면, 본인이 생각 하는 모든곳에 각 연락을 하셔서 직접 주소 변경을 집주소로 말고 PO Box 나 또는 가까운 분의 주소로 보내 달라고 신청을 해 보시면 어떠실런지요?
이원석 변호사|08/21/2019 08:58 am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