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조국 후보자, 부인 기소에 "검찰 결정 존중…소환없는 기소 아쉬워" 라디오코리아|입력 09.06.2019 16:22:02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어젯밤 전격 기소했습니다.
조국 후보자는 부인에 대한 검찰의 기소에
소환 조사도 없이 기소가 이뤄져 아쉽다고 밝혔습니다.
법무장관 후보자의 부인을, 공교롭게도 인사청문회 말미에 전격 기소하면서 청와대는 물론, 정치권을 중심으로 상당한 파장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리포트>
청문회를 마치자마자 부인의 기소 소식을 접한 조국 후보자는
검찰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아쉽다고 밝혔습니다.
헌법상 무죄추정의 원칙이 있다며,
방어권을 행사해 재판까지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청문회에서 "부인이 기소된다면 장관직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는 "고민해보겠다"면서도 "임명권자의 뜻에 따르겠다"고
답변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검찰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소환 조사 없이 청문회 진행 중에 기소한 것은 정치적 의도가 의심되고,
국회의 인사검증 권한도 무력화시켰다는 겁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당연한 결과라며, 조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의 진실이 드러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하고,
지명 철회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국민에 맞서 승리한 정권은 없다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지만, 정의당은 무리한 결정이었다며,
검찰의 정치적 행위의 진의를 살피겠다고 비판했습니다.

검찰의 기소에 대해 청와대는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검찰이 대통령의 인사권에 도전하고 있다는 불만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임명을 강행해야 한다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청문회 결과와 검찰 수사, 여론 추이 등을 고려해
임명 여부와 시점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