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문 대통령, 조국 장관 임명..."의혹만으로 낙마하면 나쁜 선례" 라디오코리아|입력 09.09.2019 05:36:3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장고 끝에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이어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에서 문 대통령은 의혹만으로 낙마하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정면 돌파 의지를 밝혔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고심 끝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조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국민 담화를 통해 배경을 직접 설명했습니다.

찬반 대립과 국민 분열 우려로 깊이 고민했지만,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는 판단이었습니다.

조 장관의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제기되는 우려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검찰 수사나 장관 직무 수행이 어려울 것이라는 걱정도 있지만,
공정한 수사에 대한 믿음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 청문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또,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를 다시 한 번 절감했다며
고교 서열화와 대학 입시 등 교육 분야 개혁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에서 물러난 후 40여 일 만에 다시 청와대를 찾은 조 장관은
내내 굳은 표정이었습니다.
조 장관과 함께 지난달 초 지명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6명도 임명장을 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이 임명장 수여식을 생중계하고, 대국민 담화까지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 논란이 뜨거운 상황에서
직접 국민을 설득해 난관을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