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자유한국당 "주말 집회 의원당 400명 참석, 인증사진 제출"... 與 "무책임한 동원행사" 라디오코리아|입력 10.17.2019 04:52:06
[앵커]
자유한국당이 이번 주말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추진하면서
의원 한 명당 수백 명을 참석시키라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집회 전후로 인증사진까지 찍어서 제출하라고 요구했는데,
한국당은 당 행사일 뿐이라고 설명했지만
민주당은 무책임한 동원 행사를 그만두라고 비판했습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이 주말 도심에서 열기로 한 정권 규탄 성격의 집회를 앞두고
전국 당협에 협조공문을 내려보냈습니다.
공문을 보면 참석 협조 인원이라며 국회의원인 당협위원장은 400명,
의원이 아닌 위원장은 300명이라고 구체적으로 적혀 있습니다.

또 행사 이후에는 정확한 참석 인원과 함께
행사 전·후 사진을 내라는 지침도 있습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사실상 당 행사라며
당원들이 최대한 오도록 조치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공직선거법에도 선거일로부터 90일 전이 아니라면
당이 주도하는 집회를 여는 데 아무런 제한은 없습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에도
제1야당이 무책임한 동원 행사를 하고 있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습니다.

한국당은 이를 일축하고, 조국 사태의 책임을 지고
이낙연 국무총리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며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 모두 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 방안에 대한 대대적인 여론전을 계속 이어갔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