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USC, 예일 등 명문대, 입시 비리로 줄소송 직면 라디오코리아|입력 03.14.2019 11:34:46
 명문대 입시비리 사건으로 뿔이 난 학생과 학부모들이

사건 관련자와 대학을 상대로 잇달아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

오늘(14일) 주류 언론에 따르면 스탠퍼드대 학생 에리카 올센, 칼레아 우즈는 예일대와 USC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애초 예일대에 지원했다가 낙방했다는 올센은 예일대 입학이 그런 비리에 의해 좌우된다는 걸 알았다면 원서를 내지 않았을 것 이라며 애꿎은 입학전형료만 날렸다고 주장했다.

USC에 체육특기생으로 지원한 적이 있다고 밝힌 우즈는 부모가 돈을 주고 입학을 살 수 있는 절차가 있다는 걸 미처 알지 못했다며 목청을 높였다.

이들 두 학생은 자신들이 재학 중인 스탠퍼드대도 이번 부정입학 비리에 휩싸이면서 학교 평판이 떨어져 결과적으로 재학생들이 피해를 보게 됐다고 주장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한 학부모는 이번 사건에 연루된 학부모와 입시 컨설턴트, 대학 운동부 감독 등 45명을 상대로 5천억 달러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오클랜드 지역 교사 출신인 제니퍼 케이는 입시비리의 영향으로 내 아들이 평점 4.2의 높은 점수를 얻고도 명문대 입학이 불허됐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에 연루된 대학들은 자체 진상조사를 통해 혐의가 드러난 운동부 코치 등을 해고한 데 이어 부정입학 학생에 대해서도 곧 조처를 할 방침이다.

USC는 비리에 연루된 지원자 6명의 입학을 일단 거부하고, 의혹이 제기된 재학생과 졸업생의 입학 과정을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전날 밝혔다


이황 기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