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러시아-북한정상회담 다음주 유력" 라디오코리아|입력 04.15.2019 04:32:42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다음 주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고 복수의 러시아 현지 소식통이 오늘(15일) 밝혔다.

러북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은 오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국내 행사 참석차 24일쯤 극동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면서 "이 무렵에 그동안 계속 논의돼온 러북 정상회담이 실제로 열릴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푸틴 대통령이 오는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정상포럼에 참석할 계획"이라면서 "이 포럼에 참석하러 가는 길에 극동 연해주에 들러 국내 행사에 참석하고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푸틴 대통령이 일대일로 정상포럼에 참석하러 가는 길에 극동 지역에서 러북 정상회담을 개최할 확률이 높다는 관측을 제기해왔다.

또 다른 소식통도 "일대일로 행사 전이나 후에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러북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실제로 준비 정황으로 추정되는 북한 측의 일부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크렘린궁은 오늘 러북 회담이 준비되고 있다고만 밝혔다. 

박현경 기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