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버거킹, LA 등서 교통체증에 묶인 운전자에 배달서비스 라디오코리아|입력 05.15.2019 04:44:13
세계적인 햄버거 업체이자 종합외식업체인 버거킹이 LA를 비롯해 중국 상하이와 브라질 상파울루,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등 세계 일부 대도시에서 교통체증으로 발이 묶인 운전자들에게 패스트푸드 배달 서비스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어제(14일) 버거킹이 중국과 북미, 남미의 주요 도시에서 교통체증으로 도로에 갇힌 운전자들로부터 모바일 앱을 통해 주문을 받아 패스트푸드를 배달하는 서비스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버거킹은 지난달 멕시코시티에서 이런 내용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버거킹의 앱은 운전자의 음성 주문을 인식하고 운전자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해 음식을 배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버거킹은 운전자의 실시간 위치와 배달 장소까지의 교통상황 파악을 위해 구글 서비스를 이용할 계획이다.

버거킹은 햄버거를 비롯한 패스트푸드가 따뜻한 상태로 배달되는 것을 보장하기 위해 운전자의 반경 3㎞ 이내에 체인점이 있는 경우에만 주문을 받을 방침이다. 

박현경 기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