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트럼프 '자동차 관세 결정' 최장 6개월 연기" 라디오코리아|입력 05.15.2019 11:19:38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또 다른 '통상 폭탄'인 수입자동차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미 당국자는 로이터통신에  "오는 18일까지 공식 연기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제매체인 CNBC 방송도 이런 보도를 확인했다.

공식적으로 6개월 연기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중으로 최종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자동차와 그 부품의 수입 때문에 미 자동차업계가 황폐화하고 일자리가 사라졌다며 글로벌 자동차·부품 수입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혀왔다.

이에 따라 미 상무부는 지난 2월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자동차와 부품 수입이 국가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검토한 보고서를 제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를 제출받은 지 90일째인 18일까지 최종 대응방침을 결정할 예정이었다.

관세부과가 결정되면, 미국으로 수출되는 자동차에는 최대 25%의 관세가 부과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렇지만 자동차 관세의 주요 당사국으로 꼽히는 일본, 유럽연합과 무역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일정 기간 연기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박현경 기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