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기생충' 이정은 "귀여운 얼굴이라 걱정…공포감 줘서 다행" 연합뉴스|입력 06.11.2019 09:13:58
'기생충'[CJ엔터테인먼트 제공]​

팔색조 연기로 강렬한 인상 남겨



※ 이 기사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됐습니다.

"봉준호 감독님의 완벽한 계획 속에 제가 들어간 덕분이죠."

영화 '기생충'을 보고 나면 배우 이정은(49)의 연기가 오랫동안 뇌리에 남는다. 엄청난 에너지와 팔색조 연기로 혼을 쏙 빼놓기 때문이다.

박사장네 입주 가사도우미 문광을 연기한 그는 후반 재등장과 동시에 극 분위기를 전환하며 강렬한 후반전을 이끈다.

1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이정은은 한동안 못다 한 영화 이야기를 호탕하게 풀어냈다.

그는 남편 근세 역을 연기한 박명훈과 함께 반전의 핵심 키를 쥔 인물이기에 한동안 언론 노출을 피해왔다가 누적 관객 700만명이 넘으면서 취재진을 만났다.

이정은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봉준호 감독님의 완벽한 계획 속에 제가 들어간 같다. 캐릭터를 맡은 것도 행운"이라면서 "이런 것에 맛 들이면 안 되는데, 중독되면 어떡하느냐"며 웃음을 터뜨렸다.



'기생충'[CJ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는 극 중 출연하는 장면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특히 박사장네 집에서 쫓겨났다가 비 오는 날 밤 얼굴에 상처가 난 채 찾아와 현관 인터폰 앞에서 펼치는 연기는 그야말로 일품이다.

"대본에는 제가 약간 취중으로 나오는데, 취중이면서도 예의 바르게 보이도록 연기했어요. 저는 그 대목이 웃기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오히려 사람들이 섬뜩했다고 하더라고요."

그 장면에서 그의 얼굴에 난 상처를 두고 관객들 사이에선 해석이 분분하다. "사채업자에게 맞았을 수도 있고, 남편을 두고 왔으니 복잡한 심경에 술을 먹다가 누구와 싸우다 맞았을 수도 있죠. 봉 감독님께서는 '얼굴이 많이 부어있다. 맞은 느낌이다'라는 정도만 디렉션을 주셨어요. 봉 감독님은 인물 배경에 대해선 모호하게 답을 주시는 편이에요."

그가 지하실 문을 열기 위해 벽과 가구 사이에 가로로 매달려있는 장면 또한 상상을 뛰어넘는다. 그는 "사실 와이어의 도움을 받았다"면서 "촬영 몇달 전부터 액션 스쿨에서 테스트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혈압이 올라가 잠시 촬영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이정은[윌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정은은 극 중 북한 아나운서를 따라 하는 연기도 선보인다. 그는 "감독님이 주신 관련 자료를 보면서 꽤 오랜 기간 틈나는 대로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부가 지하벙커에서 무슨 놀이를 했을까를 생각했다"면서 "세상 물정에 대해 서로 이야기하면서 '왜 우리가 여기서 두더지처럼 살고 있을까' 하는 이야기를 하면서 북한식 농담도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하면서 연기했다"고 되짚었다.

이정은은 봉 감독과 이번에 세 번째 호흡을 맞췄다. '마더'(2009)에도 얼굴을 비쳤고 '옥자'(2017)에서는 슈퍼돼지 옥자의 울음소리를 연기했다.

"감독님이 이상한 것 많이 시키세요. 그래도 저는 '신나고 재밌고, 즐겁게, 이상한 작품을 같이 하자'고 제안할 때가 좋더라고요. 배우들은 연기할 때 '맞나 틀렸나'를 생각하며 갈등하는데, '기생충'은 옳고 그름을 판단하지 않고 연기하게 되더라고요. 전적으로 감독님을 신뢰한 거죠."

봉 감독은 이정은을 두고 "목소리의 마법사이자 달인"이라고 칭찬한 바 있다. "감독님이 '마더' 촬영할 때 제 목소리가 서글서글하고, 자갈에 모래 낀 것 같은 소리가 매력적이라고 말씀하시긴 했죠. 그래도 제가 목소리를 원활하게 쓰는지는 이번에 알았어요. 감독님께서 자연스럽게 꺾는 소리를 내라고 주문하셨는데, 할 수 있더라고요."



이정은[윌엔터테인먼트 제공]

연극무대에서 오랜 기간 조연출을 한 이정은은 1991년 연극 '한여름 밤의 꿈'으로 데뷔해 30년 가까이 연극 및 뮤지컬 무대와 스크린, 안방극장을 오가며 내공을 쌓았다.

2013년부터 수많은 드라마에 감초 역할로 출연했지만, '기생충'에서는 '서브 여주인공'이 아니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줬다.

tvN 주말극 '미스터 션샤인'(2018)에서 애기씨 고애신을 엄마처럼 돌봐주는 함안댁으로 사랑받으며 '함블리'라는 별명도 얻었다. tvN '아는 와이프', JTBC '눈이 부시게' 등 드라마에서도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이정은은 요즘 '대세 배우'라는 말에 "요즘 대세는 라미란"이라면서도 "앞으로 익숙함을 깨는 배우들이 엄청 많이 나와 자율경쟁 체제에 돌입하게 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기생충'의 성공은 그에게 자신감과 부담감을 동시에 안겨줬다.

"제가 사실 귀여운 상이잖아요. 사람들이 보고 공포를 느낄 수 있을까가 초미의 관심사였죠. 지금도 스스로 생각할 때 '나는 너무 귀여운데…'이런 걱정이 드네요. 하하"

그러면서 이정은은 "(전작의 강렬한 인상 때문에) 앞으로 작품을 선택할 때 부담이 될 것 같다"면서 "이야기에 누가 되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