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 에콰도르 누르고 사상 첫 결승행 라디오코리아|입력 06.11.2019 13:25:56
Credit : 대한축구협회 KFA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살 이하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 FIFA 20살 이하 월드컵에서 역대 첫 결승 진출의 역사를 일궈냈다.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행이다.
대한민국은 오늘(11일)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이 결승골을 터트려 1- 0으로 이겼다.

오세훈과 최전방 투톱으로 호흡을 맞춘 이강인은 초반부터 특유의 정확한 킥을 뽐내며 공격의 활로를 찾았다.
전반 39분 오세훈이 얻어낸 왼쪽 측면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섰을 땐 수비 사이에 생긴 공간을 놓치지 않았다.

상대 수비진이 전열을 정비하기 전 잠시 다른 곳을 보는 척하더니 긴 크로스 대신 낮고 빠른 기습 패스를 보내 정확하게 최준에게 연결했다.

이강인을 등지고 있던 상대 수비는 완전 허를 찔렸고, 최준이 페널티 지역을 돌파하는 것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결국 이강인의 번뜩이는 재치는 최준의 골로 이어졌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에콰도르에 실점했지만 VAR 판정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종료 직전 캄파나의 결정적인 헤딩슛은 이광연이 '슈퍼세이브'로 막아내며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일궈냈다. 

이에 따라 태극전사들은 오는 15일 오전 9시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이황 기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