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공화당, 코로나 대응 경기부양책 추가예산은 1조달러 이하 라디오코리아|입력 05.22.2020 17:19:46
[앵커멘트]

코로나19로 인한 추가 경기부양책 예산을 문제를 놓고 의회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공화당은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3조 달러를 통과시킨 것에 반대입장을 표명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1조 달러를 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기부양책 추가 예산을 놓고 논란이 일고있는 가운데 공화당은 예산안이 1조 달러를 넘어선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음번 예산 법안은 1조 달러를 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추가 지원책은 당장 국민들이 현금을 얻도록 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매코널 상원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음 법안은 단기적인 경제 구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사람들이 다시 일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실업자에게 추가로 지급하는 실업급여가 근로자의 취업을 저해할 것을 우려하면서 대신 일부 근로자의 봉급을 보충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한편 이 회의 참석자들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소송으로부터 기업을 보호하는 내용도 추가 법안에 포함돼야 한다는 것에 동의했습니다.

매코널 대표는 공화당 하원의원들과 함께 코로나19 로 사태로 무너진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의회가 추가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면서도, 하원을 통과한 수조 달러 법안과는 크게 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경기부양을 위해 3조 달러에 이르는 추가 예산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습니다.

하지만 공화당이 이끄는 상원 문턱을 넘을지는 미지수 입니다.

이는 공화당과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하원 민주당의 예산 법안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해왔기 때문입니다.

또 공화당은 다른 대규모 부양책을 통과시키기 전에 기존에 투입된 예산의 경제적 영향을 평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 입니다.


김나연 기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