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US Life

252. 발레사랑 감동의 오페라 “오텔로”리뷰 Review of the opera "Otello"
발레리나 | 조회 2,977 | 06.06.2023

발레사랑 감동의 오페라 “오텔로”리뷰

Review of the opera "Otello"


 지난 주말 드디어 오페라 “ 오텔로”를 보았다. 15년 만에 다시 돌아온 도로시 챈들러 파빌리온에서 베르디의 셰익스피어 고전을 경험해 보세요.” 일 년 전 엘에이 오페라에서 온 이메일을 보고 나는 생각했다. “ 베르디? 셰익스피어? 오텔로? 하면서 대학교 때의 미팅기억을 떠 올리며 혼잣말로 “ 오케이”하면서 나는 시즌티켓을 모두 사 버렸다.


 학창 시절에는 미팅도 정말 많이 했다. 이대 무용과는 학교마다 최고의 인기였다. 한 번은 연대 학생들과 미팅 파트너 정할 때 나는 핸드백 속에서 오셀로 책을 내놓았다. “ 셰익스피어의 4대비극 오셀로?” 하며 내가 내놓은 책을 집어 들었던 그 남자 학생의 얼굴 생김새와 이름이 지금은 기억이 안 나지만, 30년이 지난 지금에도 그 장면만 나는 선명하게 기억이 남는다. 학창 시절에는 학교 배지를 가슴에 달고, 문고판 책을 하나씩 핸드백에 넣어 가지고 다니는 것이 친구들 사이에서 유행했으며 밖에 나갈 때 있어야 하는 필수 이이템의 하나가 바로 책이었다. 가방에서 책이 나 올 때 샤넬이나 루이뷔통 명품을 들은 기분이랄까? “ 나의 교양 수준은 이 정도야!” 하면서 왠지 있어 보이고 지적으로 보이는 나 자신에 만족하고 흐뭇해했던 기억을 떠올린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그때는 내가 그 책을 끝까지 안 읽었다는 것이다. 인터넷이 없었던 시절 대강 둘러대면 나의 지적 수준은 높은 것으로 통과됐다. 그래서일까? 지금도 내 가방에는 항상 책 한 권은 있다.


 일요일 오후 뮤직센터 공연장은 지난번 폴테일러 현대무용단 공연과 달리 발디듯틈이 없이 전원 만석으로 꽉 차 있다. 오페라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았나? 이 사람들이 다 음악 마니아일까? 나처럼 음악을 전혀 모르는 사람들도 왔을까? 별의별 생각을 다 해본다.

공연을 보기 전 집에서 책도 다시 읽어보고 베르디에 대해서도 다시 알아본다. 리골레토, 일트로바트레, 라트라비아라, 아이다. 오텔로까지 합하면 나는 그동안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5개를 보았다.


 오텔로는 셰익스피어의 원작을 토대로 베르디가74세 작곡한 것으로 4막으로 이 주어진 오페라다. 무어인 오텔로 장군이 질투심으로 부하 이아고의 속임수에 넘어가 무고한 그의 아내 데스데모나를 살해하고 본인도 죽는다는 내용이다. 오텔로는 베르디 기존의 스타일과 참 다르다는 것을 음악의 문외안인 나도 첫 번에 알 수 있었다. 같은 해에 태어난 독일의 바그너 스타일 같다. “이탈리아가 안 해서 그렇지 우리도 이렇게 할 수 있어!” 하며 베르디가 바그너에게 말하는 것 같다. 시작부터 엄청나다. 셰익스피어의 원작과는 달리 폭풍우 치는 사이프러스 섬의 항구장면에 오텔로의 영웅적 모습 표현을 금관악기, 현관악기 모든 악기가 다 동원되어한다. 벼랑 끝에 서있는 것 같다. 1막에서 오텔로와 데스데모나의 “어두운 장막을 내리고” 첼로의 선율과 함께 이루어지는 사랑의 이중창과 4막의 죽는 장면에서 나는 클림트의 명화 “ 키스”장면이 자꾸 떠올랐다, 왜일까? 2막에 어린 학생들의 맑은 아리아 합창 목소리와 오케스트라의 조화에 깜짝 놀란다. “ 마저 삶에 때 묻지 않은 목소리는 바로 저건데.” 나도 저런 목소리를 가진 적이 잇었는데 하며 잠시 생각에 잠기며 입가에 미소를 띄워본다.


 발레나 오페라를 보면 사랑하는 남자를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치는 순교자형 순진한 여주인공들이 많다. 순박한 시골처녀지젤, 백조의 호수의 오데트공주, 라트라비아타의 비올레타. 리골레토의 질다, 파우스트 마르게리트, 탄호이저의 엘리자베스 이런 유형의 여자 주인공을 불어로 엥제뉘(INGENUE)라고 한다. 남자를 위해서라면 헌신적으로 모든 것을 다 다 바치는 여인들 그런 이유로 오페라 여주인공의 죽음 부분이 나오면 마치 나의 일인 것처럼 관객은 눈물을 펑펑 쏟으며 장내는 고요해지며 숙연해진다.


 “ 저런 바보 왜 그렇게 남자에 의존해서 살아? 난 절대 엥제뉘가 안될 거야…” 나 혼자 속으로 다짐해 보며 괜히 같이 공연을 보러 간 옆좌석의 남편을 다시 한번 힐끗 쳐다본다.  질투와 배신, 인종차별과 사랑, 정의와 복수 등 다양한 테마를 다루고 있으며 오텔로의 광기와 분노, 그리고 데스데모나의 두려움이 음악에 완벽하게 표현하여 관객으로 하여금 그들의 내면을 감정적으로 공감하게 만들었다. 시대를 초월한 명작의 힘은 바로 3시간 반의 긴 공연을 그 누구 하나 불평 없이 모두 앉아서 볼 수 있게 만드는 힘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www.koadance.org  www.balletjean.com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3727 West. 6thStreet #607. LA CA 90020

Tel: 323-428-4429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목록
처음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맨끝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