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US Life

87. 날갯죽지가 너무 아파서 참을 수가 없어요.
미라클터치 | 조회 3,072 | 01.02.2024

 흔히 등판이 아프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 등 뒤에 위치해 손이 제대로 닿지 않으니 주무를 수도 없고 참 기가 막힐 지경이다.

 특별히 날갯죽지가 아프면 더욱 답이 없다. 그렇다고 매일 진통제를 먹고 살 수는 없는 상황이다. 약의 노예가 되면 날갯죽지가 아프지 않으려다가 오장육부의 신경마저 느려지고 마비가 되어 어느 날부터 변비가 동반되고 변이 제대로 나가지 않아 더 큰 병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날갯죽지 통증의 뿌리는 크게 3가지로 나뉘어진다.

 하나는 위산독으로 생긴다. 위산이 역류되어 앞가슴 뼈를 타고 목구멍까지 치고 올라가고 동시에 뒤쪽 견갑골로 스며들어 날갯죽지 통증을 불러온다.

 두 번째는 항문에서 생긴 변독이 위쪽으로 스며들어 허리뼈를 거쳐 흉추를 타고 견갑골로 스며든다.

 세 번째는 스트레스 독이 등판에 누적이 되면서 등의 흐름을 막아 스멀스멀 벌레가 기어다니는 느낌이 찾아오기도 한다.

날갯죽지 통증은 이렇게 뼈 속에 산화된 독소를 빼주어야 근치가 가능하다. 침이나 약으로는 그 뿌리가 뽑히지가 않는다. 반드시 피부와 대, 소변을 통해 산화된 독소를 없애주면 솟았던 뼈가 내려앉아 제자리를 찾게 되면서 서서히 통증이 사그라들고 근육도 부드러워지고 신경 또한 곤두서지 않고 잘 통하면서 오랜 통증에서 벗어나게 된다. 대략 3~6개월 정도 소요된다

미라클터치 홈페이지(www.miracletouchusa.com)나 유튜브에서 미라클터치를 치면 각종 통증불면증항문풀림위산역류이명치질 등 병명별로 회복사례와 치유법 등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일단 전화로 상담 받아 보시고 유튜브 동영상을 보신 후 확신이 생기면 전화 예약후 내원하시면 된다.

  주소: LA점 3544 W Olympic Blvd #212 LA CA 90019 문의 (213)675-6877

     OC점 7800 Commonwealth Ave #202-1 Buena Park CA 90621 (OC점은 월 오픈) 문의 (213)255-141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목록
 1 |  2 |  3 |  4 |  5 |  6 |  7  맨끝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