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김신영, KBS "전국노래자랑"서 돌연 하차…남희석 새 MC 확정 연합뉴스|입력 03.04.2024 09:05:29|조회 2,169
"갑작스러운 교체 통보 받아 제작진도 당황"… 9일 인천 서구편 녹화가 마지막
시청률 하락세에 중장년층 익숙한 남희석 투입한 듯

코미디언 남희석[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송인 김신영이 KBS 1TV '전국노래자랑'에서 돌연 하차한다. 고(故) 송해의 후임으로 발탁된 지 1년 5개월 만이다.

김신영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김신영이 오는 9일 인천 서구편 녹화를 끝으로 하차를 통보받았다"고 4일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제작진이 (KBS로부터) MC 교체 통보를 받고 당황해 연락이 왔고, 지난주에 마지막 녹화 관련 통보를 받았다"며 "김신영은 그동안 전국을 누비며 달려온 제작진들과 힘차게 마지막 녹화에 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신영의 후임으로는 코미디언 남희석이 낙점됐다.

KBS는 "새 진행자로 남희석이 확정됐다"며 "남희석의 첫 방송은 오는 31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송해에 이어 젊은 에너지로 이끌어주셨던 김신영에게 감사드리며, 새로운 진행자 남희석에게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1991년 제1회 KBS 대학개그제로 데뷔한 남희석은 SBS '좋은 친구들', '남희석 이휘재의 멋진 만남', '이제 만나러 갑니다' 등을 진행해왔다.

'전국노래자랑'은 국내 최장수 예능 프로그램이다.

송해가 1988년 5월부터 34년간 진행을 맡았고, 그가 2022년 세상을 떠난 뒤에는 김신영이 바통을 이어받아 2022년 10월부터 MC로 활약해왔다.

김신영은 '일요일의 막내딸이 되겠다'는 패기로 프로그램을 이끌었다. 작은 체구에서 뿜어내는 우렁찬 목소리와 특유의 친화력으로 무대를 사로잡았지만, 주 시청자층이 중장년층인 프로그램의 이미지와는 잘 맞지 않는다는 반응도 나왔다.

시청률도 하락세를 타기 시작했다. '전국노래자랑'은 송해가 MC를 보던 시절 안정적으로 10%대 시청률을 유지해왔으나 지난해 10월 1일에는 3.4%까지 떨어졌다.



 
김신영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C 교체 소식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프로그램의 분위기, 시청자층 연령대를 고려했을 때 진행자로 어울리지 않았던 것 같다"며 새로운 MC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있었는가 하면 "김신영의 젊은 에너지가 그리울 것 같다", "어차피 후임으로 누가 와도 송해 선생님을 뛰어넘을 수는 없다" 등의 반응도 나왔다.

방송가의 한 관계자는 "KBS가 김신영을 MC로 내세워 더 젊은 세대를 아우르고, 프로그램의 세대교체를 이루려는 실험적인 시도를 했으나 사실상 결과가 좋지 못했다"며 "중장년층 시청자층에게 보다 익숙한 남희석을 새 MC로 영입해 다시 과거의 느낌을 되찾으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