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트위터 "작년 하반기 아동성착취·불법촬영물 등 450만건 삭제" 연합뉴스|입력 07.20.2021 13:32:47|조회 207
계정 100만개 영구정지…국가별 삭제요청, 日·인도·러·터키·한국순
트위터[트위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트위터는 지난해 하반기 아동 성 착취물이나 자살·자해 조장, 마약 판매, 불법촬영물 등 운영 원칙을 위반한 콘텐츠 450만개를 삭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132% 증가한 수치다.

트위터는 또 이러한 게시물을 올린 계정 350만개를 일시 정지하고 100만개는 영구 정지했다.

영구 정지된 계정의 절반 가까이인 46만4천800개 계정은 아동 성착취 관련 정책을 위반한 것으로, 이들 계정 이용자는 트위터 가입이 앞으로도 금지된다.

트위터는 '노출수 매트릭스' 데이터를 기반으로 불법 콘텐츠가 이용자에게 노출되기 전에 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노출수 매트릭스는 불법 콘텐츠가 삭제되기 전 얼마나 많은 이용자에게 보여졌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다.

지난해 하반기 운영원칙 위반으로 삭제된 트윗의 77%는 100회 미만, 17%는 100회 이상 1천회 미만으로 노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트위터는 같은 기간 각국 정부로부터 받은 법적 요청 데이터도 함께 공개했는데, 삭제 요청의 43%는 일본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18%), 러시아(16%), 터키(10%), 한국(7%) 등이 뒤를 이었다.

트위터는 전 세계 정부에서 들어온 콘텐츠 삭제 요청을 검토한 뒤 2천600건을 삭제했다.

아울러 특정 국가의 법률을 위반하는 콘텐츠를 현지에서 볼 수 없게 하는 '국가별 보류 콘텐츠'(CWC) 정책을 미국과 한국 등 19개국에서 시행 중이다.

트위터코리아 공공정책총괄 윤채은 상무는 "이번 보고기간 트위터 내부 툴을 활용해 악성 콘텐츠의 65% 이상을 사전에 적발했다"며 "끊임없이 진화하는 악성 온라인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 기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