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넷플릭스 2분기 영업익 36% 증가…가입자 증가폭은 역대 최저 연합뉴스|입력 07.21.2021 15:27:53|조회 178
"성장 여력 충분…하반기 다수 신작 공개"
한국 콘텐츠에 올해 약 5천500억원 투자 계획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넷플릭스는 2분기 매출 73억4천200만달러(약 8조4천400억원), 영업이익 18억4천800만달러(약 2조1천200억원)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 36% 증가한 수치다.

2분기 유료 구독자 증가수는 150만명으로, 당초 예상치 100만명을 웃돌긴 했으나 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였다.

이로써 넷플릭스의 전체 유료 구독자는 2억900만명을 기록했다.

넷플릭스는 "3분기 유료 구독자 증가수가 350만명을 달성할 경우 연간 기준으로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넷플릭스는 시장조사 전문기관 닐슨 보고서를 토대로 미국 시청자가 TV를 시청하는 전체 시간 중 스트리밍 서비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27%에 불과하고, 이 중 넷플릭스의 비중은 7%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는 아직 더 많은 소비자가 넷플릭스를 선택할 여력이 충분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하반기 넷플릭스는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위쳐', '종이의 집' 등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시리즈의 후속 시즌을 선보일 예정이다. '키싱부스' 후속작과 '레드 노티스', '돈트 룩 업' 등 신작 넷플릭스 영화들도 공개를 기다리고 있다.

이달 23일 공개되는 전지현 주연의 '킹덤: 아신전'을 비롯해 공유, 배두나 주연의 '고요의 바다', 이정재 주연의 '오징어 게임',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주연의 '지옥', 백종원 출연의 '백스피릿' 등 한국 창작자들이 만든 다수의 작품도 하반기 공개를 앞두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2분기 유료 구독자가 102만명 증가하는 등 넷플릭스 성장을 이끌었으며, 넷플릭스는 한국 및 한국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2016~2020년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에 투자한 금액은 7천700억원이 넘고, 올해는 약 5천5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