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테슬라 전 CTO 스트라우벨 배터리 소재 공장 추진 연합뉴스|입력 09.15.2021 10:17:45|조회 222
2015년 서울디지털포럼 방한 당시 J.B. 스트라우벨 ​
테슬라의 전 최고기술책임자(CTO) J.B. 스트라우벨이 이끄는 배터리 재활용 업체 레드우드 머티리얼스(이하 레드우드)가 미국에 배터리 소재 공장을 설립한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레드우드는 이날 블로그를 통해 2025년까지 전기차 100만대에 사용할 수 있는 연간 100기가와트시(GWh)의 양극활물질(CAM) 생산 공장을 설립할 것이라면서 공장 위치는 내년 초까지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레드우드는 소재를 외국에 의존하는 배터리 공급망은 비용을 올리고 탄소 발자국도 늘릴 수밖에 없다면서 낡은 배터리에서 회수한 리튬과 납, 니켈, 코발트를 사용해 양극 동박과 양극활물질을 미국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레드우드는 최근 피델리티 등으로부터 7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레드우드를 이끄는 스트라우벨은 테슬라 공동창업자로 16년간 CTO 등으로 재직하면서 테슬라의 기초를 닦은 인물이란 평가를 받았다.

스트라우벨은 전기차의 기초인 배터리팩 설계와 개발을 이끈 데 이어 모델 S 개발에도 힘을 쏟았으며 지난 2019년 7월 테슬라를 떠났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