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애플워치 7", 화면 20% 커지고 충격·먼지·물 내구성 개선 연합뉴스|입력 09.15.2021 11:01:54|조회 935
애플워치 시리즈 7. [애플 제공. 재배부 및 DB 금지]​


올가을 출시될 신형 애플워치는 디스플레이가 20% 커지고 충격으로 인한 파손이나 먼지에 대한 내구성이 개선된다.


애플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스트리밍으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새로운 '애플워치 시리즈 7'의 사양과 기능을 공개했다.

애플워치 7은 전작과 비교해 화면을 20% 넓히고 테두리는 40% 얇아진 1.7㎜로 줄였다. 이렇게 화면이 커지면서 시계 화면에 나타나는 각종 버튼은 누르기 쉽도록 더 크게 새로 디자인했고, 화면에 표시되는 글자 크기도 읽기 쉽도록 15% 키웠다.

또 새로운 'QWERTY' 키보드로 버튼을 하나씩 누르거나 또는 문지르는 듯한 동작으로 버튼을 연달아 눌러 타이핑할 수 있게 했다. 
 
애플워치 7에 도입될 키보드. 

애플은 이처럼 디스플레이를 키우면서 앞으로 업데이트될 워치OS 8을 통해 새롭게 디자인된 시계 페이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중에는 세계 각지의 24개 시간대를 보여주는 월드 타임 페이스도 있다.

또 전면 크리스털은 전작보다 50% 이상 두꺼워지면서 충격에 따른 균열, 먼지, 물(WR50 등급 방수) 등에 대한 내구성이 높아졌다.

충전 시간도 애플워치 6보다 33% 향상되면서 45분이면 완전 방전 상태에서 85%까지 충전할 수 있다고 애플은 밝혔다.

시계 모서리는 부드러운 곡면 형태로 다듬어졌고, 낙상 탐지 기능도 개선돼 자전거를 타다가 넘어지거나 다른 운동을 하다가 넘어질 때 나타나는 고유한 움직임 및 충격을 인식하도록 조정됐다.

넘어짐을 감지한 뒤 이용자가 1분간 움직이지 않으면 응급 서비스로 전화를 건다.

애플워치 7은 모두 다섯 색상의 알루미늄 케이스로 올가을 출시되며, 41㎜, 45㎜ 등 두 가지 크기로 나온다. 다양한 색상과 스타일의 밴드도 제공될 예정이다.

애플의 최고운영책임자 제프 윌리엄스는 "애플워치 7은 가장 크고 진보한 디스플레이, 향상된 내구성과 충전 속도 등으로 괄목할 만한 개선을 이뤘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