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바이든 행정부, 난민 대폭 수용.. 연간 12만 5천명으로 확대 라디오코리아|입력 09.20.2021 21:11:25|조회 2,257
조 바이든 행정부가 대선 공약으로 내놓은 난민 수용 규모 확대 약속을 이행하기로 했다.

오늘(20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연방 행정부는
새로운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다음달(10월) 1일부터 미국에 입국하는 난민의 수를 연간 12만5천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는 기존 6만2천500명보다 배로 늘어난 것이다.

연방 국무부는 성명에서 국토안전부 및 의회와 협의해 난민 상한선을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수만 명의 아프가니스탄 난민이 미국 정착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나왔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당시 난민 상한선을 역대 최저 수준인 만5천명으로 낮춰 놓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정책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 국경을 넘어오는 대부분의 난민은 망명 신청 기회를 갖지 못하고 공중 보건 명령에 따라 빠르게 추방돼 왔다.

최근에는 대통령 암살로 인한 국정 불안과 자연재해로 아이티 난민들이 텍사스로 몰려들고 있지만, 연방 당국은 아이티 난민을 송환하기로 했다. 

레이첼 김 기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