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오늘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반발 이어져 라디오코리아|입력 10.29.2021 16:22:43|조회 2,706
[앵커]국가장으로 치러지고 있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오늘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립니다.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지만, 시민사회단체 등의 반발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포트]운구행렬은 연희동 사저에서 노제가 끝나는 LA 시간 오늘 저녁 6시쯤, 영결식장으로 출발합니다.영결식은 운구 행렬이 도착하는 7시 시작됩니다.

장소는 노 전 대통령 재임 중 개최된 서울 올림픽을 기념하는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입니다.참석인원은 50명 이내로 최소화됐습니다.유가족들과 장례위원회 위원, 국가 주요 인사, 주한외교단이 참석합니다.장례 위원 수만 2천 2백 명이 넘었던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 영결식보단 규모가 크게 축소됐습니다.

검소한 장례식을 원한 고인의 생전 뜻과 코로나19 상황, 그리고 12·12 쿠데타 등 노 전 대통령의 역사적 과오에 대한 비판 여론 등이 고려된 걸로 보입니다.

영결식은 약 1시간 동안 진행됩니다.장례위원장인 김부겸 국무총리가 조사를 낭독하고, 노재봉 전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할 예정입니다.

화장 절차를 마친 고인의 유해는 경기도 파주 검단사에 임시 안치될 예정입니다.노 전 대통령의 장지로 경기도 파주 통일동산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파주지역 시민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파주 안장을 반대했습니다.광주 시민사회단체들도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에 반대한다며 국가장법 개정을 요구했습니다.

한편 노 전 대통령 장례위원회 고문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사전 일정 때문에 영결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