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광주 찾은 윤석열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5·18 묘지 참배는 무산 라디오코리아|입력 11.10.2021 03:21:21|조회 2,635
[앵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후보로 확정된 뒤 첫 지역 일정으로 호남으로 향했습니다.광주 5·18 민주묘지를 찾아 경선 과정에서 했던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했지만, 항의 시위에 가로막혀 묘지 앞까지는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리포트]쿠데타와 5·18만 빼면 전두환 씨가 정치는 잘했다고 말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대선 후보로 확정된 뒤 처음으로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찾아 고개 숙여 사과했습니다.

사과의 뜻에서, 첫 지방 일정으로 호남을 택한 겁니다.방명록에는 민주와 인권의 5월 정신을 세우겠다고 썼고,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넣겠다는 뜻도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참배의 길은 험난했습니다.윤 후보가 도착도 하기 전부터 정치 쇼라는 시민단체의 반대 시위가 이어졌고, 입구에서 묘지까지 가는 길은 끝내 가로막혔습니다.윤 후보는 30분 정도 서서 길 터주기를 기다렸지만, 끝내 진입하지 못한 채 멀찍이 서서 참배해야 했습니다.

윤 후보는 자신은 쇼하지 않는다면서, 발언에 대한 후회 대신 질책을 받고 책임도 지겠다고 강조했지만, 민주당에선 반대를 무릅쓰고 사과를 '강제집행'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묘지에 진입조차 하지 못하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전두환 발언'에 분노한 호남 민심을 체감해야 했습니다.비록 사과는 했지만, 돌아선 호남 민심을 다시 잡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