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미국 3월 실업률 3.8%, 일자리 30만 3천개 증가 ‘고용열기로 금리인하 멀어지나’ 라디오코리아|입력 04.05.2024 13:22:00|조회 2,717
3월 실업률 0.1 포인트 내리고 일자리는 더 많이 증가

고용열기, 물가 불안 소지, 연준멤버들 “올해 금리인하 단한번 또는 못할 수도”
Photo Credit: pexels
미국의 3월 실업률이 3.8%로 내려가고 일자리를 30만 3000개나 늘려 또다시 고용열기를 보였다

물가는 다소 불안하고 고용열기가 지속돼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는 더 늦춰지고 올해 단행 횟수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고용이 3월에 예상을 뛰어넘는 열기를 보여 경제성장을 촉진하는 반면 물가 를 다시 흔들리게 하고 기준금리 인하를 늦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3월 실업률은 3.8%로 전달보다 0.1 포인트 내려갔다고 연방노동부가 5일 발표했다

특히 3월 한달동안 미국경제에선 30만 3000개의 일자리를 늘려 또한번의 고용열기를 보였다

이는 2월의 27만 5000명 증가 보다 더 확대되며 30만명대 증가를 되살린 것이다

미 근로자들의 시급, 즉 시간당 임금은 전달보다 0.3% 올라 연간으로는 4.1%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CPI 소비자 물가는 3.2% 오른바 있어 임금인상이 물가상승률을 넘어 미국민 소비자들이 돈쓸 여력이 더 생기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3월 업종별 고용상황을 보면 생산분야에서 제조업이 제자리한 반면 건설업에선 3만 9000명이나 늘렸다

서비스 분야에서는 강세를 선도해온 헬스케어에서 가장 많은 7만 2000명을 증원했다

레저호텔식당업종에서 4만 9000명을 증가시켰다

소매업종에서 1만 8000명, 소셜 지원에서 9000명을 늘렸다

정부에서 많이 증원했는데 연방 9000명, 주정부 1만 3000명, 로칼 정부 4만 9000명을 합해 모두 7만 1000명이나 대폭 증가시켰다

미국경제에선 일자리가 안정되고 임금이 물가인상 보다 더 많이 상승하면 소비지출을 늘려 경제성장을 촉진하게 된다

반면에 물가는 다시 흔들릴 수 있고 그 때문에 기준금리 인하는 늦춰지고 단행횟수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준 멤버들 중에 라파엘 보스틱 애틀란타 연방은행장이 올해에는 4분기에 단 한번 기준금리를 내리는 게 적절할 것으로 본다고 밝힌바 있다

더욱이 닐 카시카리 미네아폴리스 연방은행장은 올해안에는 금리인하가 없을 수도 있다는 언급까지 공언하고 나섰다

닐 카시카리 미네아폴리스 연방은행장은 “우리가 강력한 고용과 강한 소비지출로 강한 GDP 경제성장을 본다면 어떻게 금리를 내릴 수 있겠느냐”면서 물가가 다시 흔들릴 것이므로 올해에는 금리를 단 한번도 인하하지 못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