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여야 판세 분석 동상이몽 "골든크로스" vs "순항 중" 라디오코리아|입력 04.08.2024 05:07:48|조회 1,628
[앵커]총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각각 판세 분석 결과를 내놓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국민의힘은 상승세를 타며 판세가 호전되고 있다고 평가한 반면 민주당은 승리를 굳혔다며 서로 상반된 평가를 내놨습니다.

[리포트]국민의힘은 최근 판세를 두고 좋은 흐름이 이어진다고 분석했습니다.민주당과 경합하는 박빙 지역이 당초 55곳에서 현재는 60곳 이상으로 늘었고, 경합 열세였던 곳도 상당수 경합 우세 지역으로 바뀌는 이른바 '골든크로스'도 일어났다는 자체 평가입니다.

여당 내부에서는 110석 플러스 알파를 얻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데, 실제 선대위 측은 김경률 비대위원의 120석~140석 예측을 두고도 사견임을 전제로 크게 틀린 말은 아니라고 봤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이미 대세가 기울었다는 반응입니다.우세가 점쳐지는 수도권 대다수 지역은 물론, 이번 총선 최대 승부처인 낙동강 벨트가 포함된 PK 지역에서도 대거 의석을 가져올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한술 더 떠 자신의 SNS에서 수도권 격전지 31곳을 나열했는데, 이 지역에는 여당이 우세로 평가하던 서초와 강남, 송파 지역도 대거 포함됐습니다.

비례대표 정당 가운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조국혁신당은 목표치인 10석을 넘어, "더 많은 의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총선 직전 여야가 저마다 다른 분석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그 결과는 오는 10일 가려질 전망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