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미국 3월 고용열기속 9만명 감원 ‘AI 인공지능 확대로 해고폭풍 몰아치나’ 라디오코리아|입력 04.09.2024 13:33:57|조회 2,934
3월 일자리 30만명 이상 증가로 호조, 한편에선 9만명 해고

정부와 테크 업종에서 주로 감원, AI 집중하기 위한 구조조정도 한몫
Photo Credit: pexels
미국에서 3월에 고용열기를 보인 반면 9만명이상 감원을 발표해 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AI 인공지능으로의 전환과 맞물려 또다시 해고폭풍을 몰아 치지나 않을지 긴장되고 있다

3월에는 정부에서 가장 많은 3만 6000명이나 줄였으며 테크 회사들도 1만 4000여명을 감축했다

미국에서는 3월에 30만명이상 일자리를 늘리는 고용열기를 보인 반면 감원 폭풍도 몰아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3월 한달동안 9만 309명의 감원이 발표됐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1월 10만 3000명이나 감원한지 1년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3월에는 정부에서 가장 많은 3만 6000여명이나 줄였다

이 같은 정부 감원 규모는 2011년 9월의 5만 4000여명에 이어 12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3월에 정부에서는 미 육군에서 모병 목표 미달로 2만 4000명이나 감축했다

재향군인부에서도 1만명을 줄였다

테크 업종은 감원을 주도하고 있는데 3월 한달동안에도 1만 4000여명을 감원했다

올들어 1분기 석달동안의 감원 규모를 보면 테크 업종에서는 4만 2400여명을 기록했다

이어 금융기관들에서 2만 8700여명을 줄였고 서비스 업종에선 1만 6000여명을 감원했다

수송업종에서도 석달간 1만 5700여명을 줄였고 제조업은 9200여명, 의류업종에선 4800여명을 해고 했다

미국의 감원 발표를 집계하고 있는 챌린지 그레이사는 비용삭감을 내건 해고가 가장 많고 구조조정이 그다음이며 사업장 폐쇄에 따른 해고의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감원 사유로는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고 아예 파산에 따른 해고도 잇따르고 있다

미국의 민간 회사들은 적은 인력으로 더 많은 것을 해내는 접근방식으로 되돌아가고 있다고 CBS 뉴스는 해석했다

이와함께 최근의 주요 회사들은 AI 인공지능을 활용하거나 탑재하는 제품의 연구개발과 생산, 판매에 올인하고 있어 산업 혁명과 같은 획기적인 변화를 겪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AI 인공지능에 집중 투자하면서 인간이 담당하던 상당수 일자리를 없애게 만들 것으로 우려되기도 하고 AI 관련 새 일자리를 창출하게 되고 AI 기술을 보유하게 되는 첨단인력들이 우대받기 시작한 것으로 미 언론들은 관측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