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中기자가 본 월드컵 예선…"손흥민-中골키퍼 포옹, 따뜻한 순간" 연합뉴스|입력 06.13.2024 09:44:46|조회 2,705
손흥민 '3-0 세리머니'엔 "양국 팬 함성 싸움 때문"
축하와 위로의 순간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가 끝난 뒤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중국 골키퍼 왕다레이와 인사하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한중전에서 한국이 1-0으로 승리를 거둔 가운데, 경기를 현장에서 지켜본 중국 기자가 손흥민(토트넘)과 중국 골키퍼 왕다레이의 경기 종료 후 포옹 장면을 '따뜻한 순간'으로 꼽아 눈길을 끈다.

야오치린 신화통신 기자는 13일 중국기자협회 공식 소셜미디어에 경기 감상문을 게재했다.

야오 기자는 "취재 현장에서 늘 마주치는 한국 촬영 선배가 웃으며 '신화, 당신은 오늘 밤 결과가 어떨 것이라 생각해요'라고 물었다"며 "나는 웃으며 '한국팀 실력이 강하지만 오늘 밤 기적이 있기를 희망합니다'라고 답했다"고 적었다.

이 경기는 손흥민·이강인 등의 활약으로 한국이 승리했으나 중국 팬들 야유를 손흥민이 '3-0 세리머니'로 되받아친 장면은 웨이보(중국판 엑스)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작년 11월 한국이 중국 원정에서 3-0 완승을 거둔 경기를 떠올리게 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이 세리머니에 대해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렇게 (야유)하는 건 내가 받아들일 수 없었다".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대한민국 선수로서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경기가 한국 대표팀 승리로 끝난 뒤 손흥민이 중국 골키퍼 왕다레이를 안은 장면에 초점을 맞췄다.

야오 기자는 "중국 골키퍼 왕다레이는 흐느껴 울었고 손흥민은 다가가 그를 안았다"며 "이 장면은 중한 매체가 열띠게 토론한 따뜻한 순간이 됐다"고 썼다.

그는 또 "한국 네티즌은 왕다레이 퍼포먼스에 공감하며 '중국팀은 이미 최선을 다했고 이 장면은 스포츠 정신의 빛을 보여줬다'고 했다"고도 전했다.

중국 대표팀은 11일 한국전에선 졌지만 같은 날 다른 조 경기에서 싱가포르가 태국을 꺾으면서 극적으로 아시아 지역 3차 예선에 진출했다.

야오 기자는 "한 한국 동료가 웃으며 '축구는 끝을 보기 전에는 정말로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며 웃으며 우리를 축하해줬다"며 "패배한 경기를 취재한 뒤 뜻밖에 중국 대표팀 진출을 목도할 것이라곤 생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