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100살 된 미 최고령 국립공원 레인저 "계속 일할 것" 연합뉴스|입력 09.24.2021 10:49:31|조회 81
"우리 모두에게 열정이 필요해"
'2차대전 때 흑인 여성 경험' 알리려 레인저 돼
미국 최고령 국립공원 레인저(관리대원)인 베티 리드 소스킨이 22일(현지시간) 100번째 생일을 맞아 자신의 이름을 따서 교명을 바꾼 중학교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재 100세로 미국 국립공원 레인저(관리대원)인 여성이 앞으로도 일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3일(현지시간) ABC방송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리치먼드 '리벳공 로지 제2차 세계대전 국내전선(Homefront) 국립역사공원'에서 일하는 레인저 베티 리드 소스킨이 전날 100번째 생일을 맞았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 레인저로 일하겠다면서 "열정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며 우리 모두에게 열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스킨은 1921년 9월 22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태어났다.

국립공원관리청은 소스킨을 소개하는 글에서 '민권운동가이자 음악가이면서 선구적인 사업가'였다고 설명했다.

그가 국립공원에서 일을 시작한 것은 2000년이다.

당시 주의원 현장대리인으로 일하며 '리벳공 로지 국립역사공원' 조성 관련 회의에 참석한 것이 계기였다.

리벳공 로지는 2차 대전 때 남성들이 전장에 투입되자 대신 공장에서 일하며 군수물자를 생산한 여성을 상징한다.

이처럼 청춘을 받쳐 군수물자를 생산해 미국이 세계대전에서 승리하도록 뒷받침한 이들을 기억하고 기념하고자 조성된 곳이 '리벳공 로지 국립역사공원'이다.

흑인인 소스킨은 사회에 통용되는 리벳공 로지 이야기가 '백인 여성의 경험'만을 반영했다는 문제의식을 느꼈다.

이에 공원에서 일하며 '전시 군수산업에서 일하면서 인종차별과도 맞서 싸워야 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직접 전하기로 했다.



 
미국 최고령 국립공원 레인저(관리대원)인 베티 리드 소스킨이 22일(현지시간) 100번째 생일을 맞았다. [AFP=연합뉴스]





소스킨 자신도 1942년 미 공군에 고용됐으나 관리자가 백인으로 착각해 뽑았다는 사실을 알고 스스로 그만둔 경험이 있다.

그는 2004년 정식 레인저가 됐다.

소스킨은 미전역에 이름이 알려진 유명인사다.

2013년 연방정부가 셧다운 됐을 때 당시도 최고령 레인저였던 소스킨을 많은 언론이 찾아왔고 그때 그가 "방문객들에게 내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고 소망을 밝히면서 반향이 일었다.

2015년엔 백악관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에 초청받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소개하는 역할을 맡았다.

최근 리치먼드 교육 당국은 소스킨의 100번째 생일을 맞아서 한 중학교 교명을 '베티 리드 소스킨 중학교'로 바꿨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