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미국 청소년 감염자 2주간 9만 7천명 급증 ‘개학 초비상’ 라디오코리아|입력 08.10.2020 14:31:13|조회 4,702

학교개방 시작한 7월 후반부에 2주간 집단 감염 전체의 40% 새학년 새학기 개학시기 맞아 초비상, 중증발병 및 치명률은 낮아

미국에서 청소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들이 최근 2주간 9만 7000명이나 급증해 새학년 새학기 개학 하기 시작한 학교와 학생학부모들에게 초비상이 걸렸다

다만 19세 미만의 청소년 학생들은 중증발병 입원환자 비율과 목숨을 잃는 치명률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각급학교들이 새학년 새학기 개학을 시작하고 있는 가운데 7월 후반부 단 2주일만에 청소년 코로나 감염자들이 9만 7000명이나 급증해 불안과 공포에 휩싸이고 있다

전미 아동병원 협회 소아과 분과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7월 16일부터 30일까지 단 2주일동안 미 전역에서 19세 미만의 청소년 감염자들이 9만 7078명이나 보고됐다.

이는 3월부터의 누적 청소년감염자 33만 8982명 가운데 무려 40%나 7월 후반기 2주간 집중된 것이다

7월 후반기 부터 미 전역의 각급 학교들이 학교문을 열고 제한적이나마 교실 수업과 학교활동을 허용 하기 시작했는데 이때에 청소년 감염이 집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최근 개학한 조지아주 애틀란타 인근 한 고교에서는 좁은 복도에 80여명의 학생들이 마스크도 쓰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지키지 않은채 몰린 장면이 널리 전파돼 우려를 불러 일으켰는데 개학에 맞춘 학생들의 집단 감염이 현실화되고 있다

이 학교에서는 결국 8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개학하자 마자 이틀간 폐쇄됐다

이때문에 새학년 새학기 개학시즌을 맞아 각지역의 각급 학교들은 개학시기를 다소 늦추거나 100% 온라인 수업, 1주일에 두세번 등교와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수업 방식을 제시하고 개학을 시작하고 있으나 불안과 공포를 떨쳐 버리지 못하고 있다

한편 3월부터 7월말까지의 누적 청소년 감염자 33만 9000여명 가운데 6개주는 1만 5000명을 넘었다

캘리포니아가 4만 5000여명으로 가장 많았고 플로리다 2만 5000명, 에리조나 2만명, 테네시와 일리 노이 1만 6000명, 조지아 1만 4000명, 버지니아 1만명, 매릴랜드 8000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19세 미만 청소년들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과 중증발병, 사망률은 매우 낮은 것으로 이보고서는 밝혔다

청소년 감염자 33만 9000여명은 미국내 전체 확진자들 중에 8.8%로 비교적 낮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어 중증으로 발병해 입원치료를 받는 청소년 감염자들은 청소년 케이스중에는 0.6% 내지 8.9%에 그치 고 있으며 전체 입원환자들 중에는 0.6% 내지 3.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소년 코로나 감염자들은 목숨을 잃는 치명률이 매우 낮은 편인데 캘리포니아, 버지니아 등 거의 절반이나 되는 20여개주 에서는 한명도 없는 것으로 보고했다

청소년 감염자들의 치명률은 0.3%이고 전체 미국인 사망자들 중에는 0.8%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 났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