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나인우로 전면 재촬영한 "달이 뜨는 강", 국제에미상 출품 연합뉴스|입력 04.07.2021 10:11:21|조회 1,861
달이 뜨는 강[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BS 2TV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교체 투입된 나인우 분량으로 전편 재촬영에 나선 데 이어 작품을 국제에미상에 출품한다.


7일 방송가에 따르면 종영까지 4회만을 남긴 '달이 뜨는 강'은 나인우가 투입되기 전인 1~6회 재촬영 분량을 추후 분량에 더해 전편 '나인우 버전'으로 국제에미상에 제출할 예정이다.

올해 49회를 맞는 국제에미상은 해외 우수 프로그램을 미국 시청자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1973년 설립된 국제 TV 프로그램 시상식으로 캐나다 반프 TV페스티벌, 모나코 몬테카를로 TV페스티벌과 함께 세계 3대 방송상으로 불린다.

앞서 넷플릭스 '킹덤' 등도 이 시상식에 도전한 바 있다.

'달이 뜨는 강'은 앞서 남주인공 온달 역을 맡은 배우 지수가 학교폭력 논란으로 사과 후 자진 하차하면서 7회부터 나인우가 투입됐지만, 결방 없이 방송을 이어오며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또 제작사 빅토리콘텐츠는 미국과 일본, 영국·프랑스·독일 등 유럽 주요 국가, 대만·홍콩·태국 등 아시아 주요 국가, 아랍에미리트 등 중동 지역, 호주,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지역 등 190개국에 판권을 판매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나인우)의 이야기를 그렸다. 김소현과 나인우 외에도 이지훈, 최유화, 강하늘, 김법래 등이 출연 중이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