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9월 24일 모닝뉴스 헤드라인 라디오코리아|입력 09.24.2021 07:43:07|조회 2,974
1. 북가주 KNP복합 산불과 윈디산불로 인한 연기가 LA지역까지 번지면서 오늘 밤까지 대기질 주의보가 발령됐다. 건강을 위해 가급적 창문을 닫고 실내에 머물 것이 권고됐다.

2. 마침내 65살 이상의 고령자와 고위험군에 대한 화이저 부스터샷이 최종 승인됐다. FDA에 이어 CDC 자문단도 부스터샷을 권고하자, CDC가 어제 정식으로 이를 승인했다.

3. 이에 따라 CA주도 구체적인 부스터 샷 접종 계획을 발표했다. 처음 접종하는 주민들도 아직 많고, 다음 달에 5-11살 어린이 접종이 승인될 수 있는 만큼, 백신 배분의 혼란을 막기 위한 조치이다.

4. O/C 전체 인구의 2/3 이 백신 완전 접종을 마쳤다. 이에 힘입어 확진자와 입원 환자 수 등 코로나19 주요 수치들도 꾸준한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O/C가 남가주에서 가장 회복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5. 연방 항소 법원은 LA시가 10월까지 노숙자들에게 거주지를 반드시 제공해야한다고 판결했던 하급법원의 결정이 기본적인 법적 요건을 따르지 않았다며, 어제 이 판결을 무효화시켰다.

6. 어젯밤 7시 58분에 사우스베이 카슨 지역에서 2.7의 약진이 발생했다. 지난 금요일 4.3의 지진 등, 인근 지역에서 지난 열흘동안 4차례의 진도 3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7. 개빈 뉴섬 CA주지사가 어제 세코이야 국립공원에서 가뭄 대응, 산림관리, 기후 위험 완화 등 기후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한, 주 역사상 최대 규모인 150억 달러의 기후 예산안에 서명했다.

8. 북가주 새스타 카운티에서 발생한 Fawn산불이 5,500 에이커로 확산되면서 25채의 건물이 소실되고 4천여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는 가운데, 30대 여성이 방화 혐의로 체포됐다.

9. 연방 하원이 오늘 낙태를 전국적으로 합법화하기 위한 투표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텍사스 주의 낙태 금지법 통과에 충격을 받아 마련된 법안으로, 그러나 상원 통과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0. 연방 정부 자금 지원이 이번 회계연도가 끝나는 이달 30일로 만료되는 가운데, 미국 역사상 초유의 디폴트 사태 경고가 나오면서, 백악관이 연방정부 기관에 정부 셧다운을 준비하라고 통보했다.

11. 미국의 기준금리가 내년에 제로금리를 끝내고 한번 오르기 시작해, 후년인 2023년과 내후년인 2024년에는 한해 무려 세번씩 금리를 연달아 올릴 것으로 경제분석가 들은 내다보고 있다.

12. 미국민 가구의 자산이 141조 7천억달러로 전분기에 비해 4.3% 증가했으나, 부채 또한 17조 3천억 달러로 7.9% 늘어났고, 국가부채는 28조 5천억달러로 9.6%나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 '델타 변이'로 인한 코로나19의 재확산이 미국에서 마지막 주요 유행이 될 수 있다고 전 FDA 국장이 밝힌데 이어, 모더나의 CEO는 팬데믹이 1년 안에 종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4.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북한이 대북 적대 정책을 먼저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여정은 남측이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관계 회복을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언급했다.

15. 중국 중앙은행인 중국인민은행이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모든 종류의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 금융활동"으로 규정하면서 엄격한 단속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16. 텍사스주 난민촌에 모인 아이티인들이 자국으로 추방되거나, 멕시코로 넘어가고, 또 미국의 다른 지역으로 옮겨지면서, 가장 많았던 때의 20% 수준인 3천명 정도만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17. 대학풋볼 UCLA는 스탠포드와, USC는 오레곤 스테이트와 내일 각각 경기를 갖고, NFL 램스는 탬파베이 버캐니어스와, 차저스는 캔사스씨티 치프스와 일요일 각각 경기를 치른다.

18. 연장 10회초 맥스 먼시의 2점 홈런으로 다저스가 록키스를 7:5로 이겨, 자이언츠와의 경기차가 다시 한 경기로 줄었다. 오늘부턴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 3연전을 치르며 라디오코리아는 오늘과 내일 경기를 중계한다.

19. 날씨  

최영호 앵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