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미 테네시주 슈퍼마켓서 총격…용의자 등 2명 사망·13명 부상 연합뉴스|입력 09.24.2021 10:52:45|조회 557
용의자 극단 선택 추정…슈퍼마켓과 용의자 관계 수사중
미 테네시주 슈퍼마켓 총격…"2명 사망·13명 부상"
23일 미국 테네시주 콜리어빌 슈퍼마켓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최소 13명이 상처를 입었다. 경찰이 총격 현장인 슈퍼마켓 인근을 수색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슈퍼마켓에서 총격이 발생해 총격 용의자를 포함해 2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했다고 AP통신 및 현지언론 '테네시안'이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 테네시주 콜리어빌 시에 위치한 슈퍼마켓 '크로거'에서 총격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수색 결과 현장에서 2명이 총격으로 사망했으며 13명이 부상했다.

사망자 중 1명은 총격 용의자이며 스스로 총을 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밝혔다.

데일 레인 콜리어빌 경찰서장은 "총격 용의자가 13명에게 총을 쏜 후 자신에게 총을 쐈다"며 "12명이 병원으로 실려 갔으며, 이 가운데 몇 명은 위독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1명은 총상은 입지 않았으나 정신적 충격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콜리어빌 역사상 최악의 사건"이라며 "매장 수색 결과 여러 명이 사무실 및 냉장고 안에 문을 닫아걸고 숨어있었으며, 직원 1명은 지붕으로 대피했다가 구조됐다"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경찰은 총격 용의자 및 피해자의 신원은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그러나 경찰은 총격 용의자와 슈퍼마켓의 관계에 중점을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현지언론 테네시안은 보도했다.

슈퍼마켓 계산원인 브리그네타 디커슨은 현지방송 WREG-TV와의 인터뷰에서 "계산대에서 일하던 중 풍선 터지는 것 같은 소리가 잇달아 들렸다"며 "총격범이 계속 총을 쏘면서 동료 1명이 머리에, 고객 1명이 배에 총을 맞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멤피스에서 30마일(48㎞)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리어빌은 인구 5만1천여 명 규모의 위성도시다.

테네시주를 비롯한 미국 남부는 총기 소유가 가장 자유로운 지역으로 불리고 있다.

테네시주는 올해 초 21세 이상 성인에게 주 차원 신원조회 및 총기 사용 훈련 없이 총기 소지를 허가하는 법을 통과시켰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미 테네시주 슈퍼마켓 총격…"2명 사망·13명 부상" 23일 미국 테네시주 콜리어빌 슈퍼마켓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최소 13명이 다쳤다. 한 슈퍼마켓 종업원이 총격 후 매장 밖으로 대피해 통화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