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반월가 규제주의자, 신임 연방통화감독청장 유력 라디오코리아|입력 09.25.2021 09:30:08|조회 1,571
사울 오바로바, 대형은행과 가상화폐에 비판적 시각
공화당, 상원 인준 과정 강력 반발 예상.. 월가, 반대 로비
월가 대형은행들에 대단히 비판적인 인물이은행 감독 기관의 수장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신임 통화감독청(OCC) 청장에 사울 오마로바 코넬대 로스쿨 교수를 임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신임 OCC 청장에카자흐스탄 출신의 사울 오마로바 코넬대 교수를 지명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OCC는 Office of the Comptroller of the Currency 약자로 미국 내 은행을 감독하는 재무부 산하 독립 기관이다.

오마로바 교수는 그동안 대형은행, 암호화폐에 대해 강하게 비판적인 의견을 제시해왔던 규제론자다.

블룸버그는 오마로바 교수가 은행 감독 분야에서 연방정부가 훨씬 더 큰 역할을 해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다며 암호화폐를 비판해온 인물이 월가 규제 당국의 최고책임자에 오른다고 전했다.

블루버그 통신은 오마로바 교수의 성향상 월가에 더 강한 감독과 규제를 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마로바 교수는 그간 상업은행, Commercial Bank를 국유화해야하는 필요성을 제기하는가 하면 암호화폐가 경제를 불안정하게 만들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는 등 월가의 이익과 정반대 방향의 목소리를 주로 냈다.

이 때문에 연방상원 인준 과정에서 공화당의 반발이 예상된다.

아울러 민주·공화 양당을 오랜 기간 후원해온 월가가 오마로바 교수가 지명될 경우 낙마를 위해 적극적으로 로비에 나설 가능성도 크다고 블룸버그는 내다봤다.

연방상원 금융위원회 소속인 팻 투미 공화당 의원은 오마로바 교수가 극단적인 좌파 사상을 갖고 있다고 언급해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명에 반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주형석 기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