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미 항공업계, 5G서비스 이틀 앞두고 "항공대란 우려" 재차 경고 라디오코리아|입력 01.18.2022 05:31:30|조회 2,581
5G 이동통신 중저대역 서비스의 도입을 이틀 앞두고 항공업계가 이 서비스가 항공기 운항에 미칠 위험을 재차 경고했다고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이 어제(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항공업계 이익단체 '에어라인스 포 아메리카'(A4A)는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과 스티브 딕슨 미연방항공청 FAA 청장 등에 보낸 서한에서 5G 중저대역 서비스의 신호 간섭으로 항공기 수천 편이 이륙하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이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혼란이 빚어지고 국내 상업 활동이 결국엔 중단될 수 있다며 경고 수위를 높였다.

연방 하원 교통위원회 위원장 등 주요 의원들도 미 이동통신사 AT&T와 버라이즌에 미국 주요 공항 활주로 주변에서 5G 중저대역 서비스 시행을 연기할 것을 촉구했다.

피터 드파지오 하원 교통위원장과 릭 라슨 항공 소위원회 위원장은 "우리 국가 항공 시스템의 재앙적 혼란을 피하기 위해 FAA와 항공업계가 철저히 평가하려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AT&T와 버라이즌 등 이통사들은 초고주파 대역을 활용한 기존 5G 서비스를 'C밴드'로 불리는 3.7∼4.2㎓의 중저대역 서비스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항공업계는 이 중저대역 5G 신호가 같은 대역 주파수를 쓰는 비행기 고도계에 신호 간섭을 일으켜 항공기 운항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FAA 역시 5G 중저대역 신호의 잠재적인 간섭으로 비행기 계기판이 영향을 받아 저시정(low-visibility) 운항이 크게 방해받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통사들은 이에 대해 이 주파수 대역을 이미 40여개국에서 사용하고 있으며, 항공업계가 이 주파수 대역에 영향을 받을지도 모르는 해당 장비들을 업그레이드할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통사들은 항공업계의 이런 반발에 이미 5G 중저대역 서비스의 도입을 2차례 연기했다가 오는 19일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박현경 기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