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BTS 측, 부산콘서트 비용 논란 진화…"국가 기여 의지로 참여" 연합뉴스|입력 09.22.2022 09:15:19|조회 1,030
"BTS 출연료 無, 아티스트 생각 구현 차원…세금 원천 정부 지원은 신중 접근"
BTS, 부산엑스포 홍보대사에 위촉그룹 방탄소년단(BTS)이 7월 19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에서 열린 2030 부산엑스포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홍보대사로 위촉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다음 달 15일 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무료 콘서트를 두고 비용 관련 잡음이 이어지자 소속사 하이브가 22일 "방탄소년단은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의지로 참여해 왔고, 비용 문제를 우선순위로 두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이브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방탄소년단은 별도의 출연료 없이 이번 콘서트에 출연한다. 이는 과거 많은 팬을 대상으로 무료 공연을 하고 싶다고 밝힌 아티스트의 생각을 실제로 구현하는 차원으로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번 BTS 공연은 총 '70억원 플러스알파'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이브는 이 비용을 기업 협찬을 비롯해 온라인 스트리밍 광고와 부대사업 등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하이브는 "행사에 투입되는 비용들은 정부의 재원으로 충분하게 충당되기 어렵다는 점을 잘 이해하고 있고, 정부로부터의 지원은 국민의 세금이 원천이므로 정부 지원에는 늘 신중하게 접근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지자체·유치위원회는 콘서트장 제공은 물론 제한된 예산 내에서 재원 투입을 해 이번 콘서트 지원에 최선을 다해주고 계신다"며 "당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지자체·기업의 자원이 부산 콘서트에 큰 규모로 투입 혹은 소진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이 국가 행사 참여에 있어 비용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었다면 우리나라를 위한, 세계를 위한 주요 행사에서 그 많은 결과를 만들어 내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이브는 "세계 최고의 아티스트가 국가의 행사에 참여한다고 해 무대의 수준을 타협할 수는 없다"며 "하이브와 방탄소년단은 국가에 기여하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방탄소년단(BTS) 부산 콘서트 [위버스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이브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는 부산과 우리나라에 수십조원의 경제 효과를 가져오고, 그 규모가 단일 이벤트로는 월드컵보다 크다"며 "콘서트를 통해 부산을 세계가 주목하는 장으로 만들고 싶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내달 무료 콘서트에는 6만여 명의 팬들이 참여하고, 온라인 스트리밍 등을 통해 총 1천만명 이상이 부산을 보고 느끼게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는 당초 일광 특설무대에서 10만명 규모로 추진됐지만, 안전과 접근성 문제로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장소가 변경됐다.

또 '월드스타' 위상에 걸맞은 무대 설치 등에 70억원을 웃도는 비용이 예상되면서 무료 공연을 여는 방탄소년단 측이 막대한 손해를 보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