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뉴욕주 검찰 ‘트럼프 가족과 회사 사업금지, 2억 5천만달러 제소’ 라디오코리아|입력 09.22.2022 14:12:16|조회 2,741
3년 수사 ‘부동산 가치 부풀려 융자 등으로 돈벌이 ‘사기행위’
트럼프, 세자녀, 회사 뉴욕주 사업금지, 2억 5천만달러 배상하라
뉴욕주 검찰이 3년간의 수사끝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가족, 트럼프 회사가 부동산가치를 부풀려 융자받는 수법으로 사기행위를 해왔다며 사업금지, 거액의 배상을 추구하는 소송을 제기 했다

뉴욕주 검찰이 승소하면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세자녀, 트럼프 회사는 뉴욕주에서 영구히 사업을 하지 못하게 금지당하고 2억 5000만달러를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을 수 있어 사활을 건 법적 투쟁이 본격 시작되고 있다

트럼프 회사의 본거지인 뉴욕에서 사활을 건 법적 투쟁이 벌어지고 있다

뉴욕주의 레티샤 제임스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은 “3년간의 수사에서 수백만건의 서류를 조사하 고 65명이상의 증언을 들은 결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자녀들, 트럼프 회사와 핵심 임직 원 등의 사기행위를 확인하고 민사소송을 제기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법무장관은 “트럼프 전대통령과 세자녀, 트럼프 회사측은 수년동안 부동산 가치를 부풀려 거액을 융자받는 등의 수법으로 사기행위를 저질러왔다”고 비판했다

뉴욕시 트럼프 파크 에비뉴에 있는 아파트 먼트 12동의 경우 평가액이 75만달러인데도 불구하고 트럼프 회사의 재정서류에는 무려 4950만달러로 기재해 각종 재정거래에 사용했다고 뉴욕검찰은 지적했다

뉴욕 교외에 있는 세븐 스프링스 부동산에 대한 은행평가액은 2500만달러에서 3000만달러였으 나 트럼프 회사의 재정서류에는 2억 9100만 달러로 엄청나게 부풀려 있었다고 뉴욕검찰은 지목 했다



뉴욕주 검찰은 222페이지로 된 소장에서 “트럼프 측이 수년간에 걸쳐 200건 이상 허위평가를 이용해 금융권과 렌더, 보험사로부터 거액을 끌어오는 사기행위를 고의적으로 자행해왔다”고 주장했다

뉴욕주는 사법부에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세자녀들인 트럼프 주니어, 이방카, 에릭 트럼프 그리고 트럼프 회사, 가족관련 회사들이 더 이상 뉴욕주에서 사업을 하지 못하도록 영구금지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뉴욕주는 동시에 2억 5000만달러를 배상하도록 명령해 줄 것으로 사법부에 제소했다

뉴욕주 검찰의 트럼프 수사는 3년전인 2019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마이클 코언 변호사가 연방의회 증언에서 조직적인 부동산 평가액 부풀리기 등을 폭로한 직후에 시작돼 3년간 실시됐다

이에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은 “뉴욕주 검찰의 이번 소송제기는 사실과 법에 기초한 게 아니라 정치적 의도에 의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강력한 법적 투쟁을 선언했다

트럼프 회사측은 이와함께 전직 재무책임자의 유죄시인으로 회사측의 사기와 탈세 혐의로 10월 24일 맨하튼 법정에서 형사재판도 받기 시작한다

반트럼프 진영에서는 트럼프 일가의 사기와 탈세 등 재정범죄를 파헤치고 1월 6일 의사당 점거를 부채질한 의혹과 플로리다 마라라고에서 대통령 기밀문건 무단 이전과 소지 혐의까지 전방위로 털어 결국은 2024년 차기 대선의 재출마를 저지하려는 시도로 해석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