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임시고용직 줄이는 美기업.. 고용시장 열기 가라앉나 라디오코리아|입력 01.24.2023 11:30:33|조회 3,131
Photo Credit: Unsplash
최근 임시고용 노동자 수를 줄이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고용시장의 열기가 급격하게 가라앉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연방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2022년) 12월 미국에서 해고된 임시직 노동자는 3만5천 명으로 지난 2021년 초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미국 기업이 해고한 임시직 노동자 수는 모두 11만800명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수치는 고용시장의 변화를 예고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임시직 노동자는 정규직보다 채용과 해고가 용이하기 때문에 경기 변화에 따라 기업이 가장 먼저 손을 대는 분야라는 것이다.

제임스 나이틀리 ING 수석 국제분야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임시직 노동자 해고 분위기에 대해 "경고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경기 침체 상황에서 고용시장이 영향을 안 받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시직 해고는 기업들이 비용 절감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보여주는증거라는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미국의 고용시장이 갑자기 반전할 가능성은 적다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임시직 해고를 반드시 경기 불황의 전조로 해석할 수 없다는 것이다.

경기 상승기였던 지난 1995년에도 임시직 노동자의 수가 4개월 연속 감소한 바 있다.

또한 일부 전문가들은 최근 기업들이 정규직 채용을 늘렸기 때문에 임시직 노동자 수가 줄어든 것이라는 해석도 내놨다.

노동력 확보에 나선 기업들이 임시직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임시직 노동자가 줄어든 것으로 보이는 '착시현상'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달(1월) 초 발표된 고용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비농업 일자리는 22만3천 개 증가했다.

실업률은 3.5%로 한달전 3.6%보다 0.1%포인트 하락해 1960년대 후반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전예지 기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