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2분기 한국진출" 스페이스X, 국내에 자회사 설립 연합뉴스|입력 03.16.2023 09:30:00|조회 1,183
하늘로 올라가는 팰컨9 로켓 지켜보는 美 시민들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코코아 비치에서 시민들이 미국 항공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2세대 스타링크 위성 21개를 싣고 미 항공우주국(NASA)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스페이스X가 저궤도 위성통신 서비스 '스타링크'의 한국 진출을 목적으로 자회사를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이달 8일 국내 스타링크 사업을 전담할 '스타링크코리아 유한책임회사'(Starlink Korea LLC)를 설립했다.

스타링크코리아 유한책임회사는 서울 서초구 강남빌딩에 사무실을 마련했으며, 로렌 애슐리 드레이어 스타링크 사업운영 부문 선임 디렉터가 업무집행자로 등록됐다.

앞서 스페이스X는 올해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설립예정법인 형태로 기간통신사업자 등록을 신청했다. 규정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30일(영업일 기준) 이내에 심사를 완료해야 하지만, 현재까지 신청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사업등록증을 받으려면 등록 대상이 있어야 한다"면서 "기간통신사업자 신청을 해두고 법인 설립을 나중에 하는 구조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페이스X는 스타링크 공식 홈페이지에 올해 2분기에 국내 위성통신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안내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