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가장이 된 유이 "효심이네 각자도생" 16%대 시청률로 출발 연합뉴스|입력 09.18.2023 09:03:25|조회 1,099
KBS 2TV 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주연한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이 16%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KBS 2TV '효심이네 각자도생'은 16.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방송됐던 '진짜가 나타났다'의 첫 방송 시청률 17.7%보다 다소 낮은 수치다.

첫 방송에선 주인공 이효심(유이) 가족들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각 인물이 처한 상황과 각자의 성격을 빠르게 보여주는 데 주안점을 맞췄다.

헬스 트레이너로 일하는 효심은 새벽에 뛰어서 헬스장에 새벽 다섯 시에 도착하며 성실하게 일하는데, 어머니 이선순(윤미라)과 남동생 이효도(김도연)가 사채를 썼다는 연락을 받고 허탈해한다.

효심의 큰오빠 이효성(남성진)은 아이 교육에 열중한 아내에게 시달리면서도 꼼짝하지 못하고, 작은오빠 이효준(설정환)은 공시를 준비하면서 효심에게 고시원비와 학원비가 필요하니 돈을 보내라고 독촉한다.

한편 미국에서 유학 중이던 대기업 태산그룹 오너일가의 강태호(하준)는 한국에 돌아와 3년 전 실종된 할머니를 찾고 3년 전 아버지가 숨진 의문의 사고를 파헤친다.

'효심이네 각자도생'은 평생 가족에게 헌신해온 딸 이효심이 가족에게서 벗어나 독립적인 삶을 살고 가족들 역시 주체적인 삶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