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4⅔이닝 무실점" 류현진 "비셋 홈 송구로 경기 분위기 바뀌어" 연합뉴스|입력 09.18.2023 09:34:23|조회 1,246
현지 매체 류현진 호투 조명 "오늘도 견고한 투구 이어갔다"
역투하는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여러 차례 실점 위기를 이겨내며 팀 승리를 도운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동료 선수들 덕분에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17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 경기에서 3-2로 승리한 뒤 스포츠넷 등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2회초 수비 상황에 관해 "한 점 정도는 내주겠다고 생각했고, 실점을 최소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라며 "이런 가운데 (유격수) 보 비셋이 (3루 주자를) 잡아내 경기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날 류현진은 0-0으로 맞선 2회초 무사 2, 3루에서 세 명의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비셋은 파블로 레예스의 강습 타구를 잘 잡은 뒤 빠른 판단을 내려 홈으로 송구해 실점을 막았고, 수비의 도움을 받은 류현진은 부담감을 덜어내고 호투를 이어갈 수 있었다.

류현진은 1회초 선두 타자 세단 라파엘라에게 우측 깊은 타구를 내줬지만, 우익수 캐번 비지오가 몸을 날려 잡아내면서 아웃카운트를 잡기도 했다.

이날 류현진은 4회 3루수 맷 채프먼의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하기는 했으나 전반적으로 수비수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류현진은 4⅔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승리 투수 요건에 아웃카운트 1개만 남겨두고 교체됐다.



토론토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의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조명하기도 했다.

지역지 토론토 선은 "보스턴 타선은 류현진을 상대로 (적지 않은) 타구를 만들어내긴 했지만, 득점과 연결되지 못했다"라고 보도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은 "토론토 구단은 마무리 투수 조던 로마노와 핵심 불펜 조던 힉스가 이전 두 경기에서 연투한 상태라 이날 경기에 등판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이런 가운데 류현진과 다른 불펜 투수들이 실점을 최소화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고 소개했다.

MLB닷컴의 키건 매티슨 기자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류현진은 많은 안타를 허용하고 수비 도움을 받았지만, 오늘도 견고한 투구를 이어갔다"라며 "선발 투수 알렉 마노아가 로테이션에서 빠져있는 상황에서 류현진의 존재 가치는 매우 크다"라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