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법정 선 멕시코 '마약왕 아들' 무죄 주장 라디오코리아|입력 09.18.2023 13:29:10|조회 2,541
Photo Credit: Homeland Security Investigations
미국 사회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좀비마약' 펜타닐을 유통한 주범으로 지목되는 멕시코 '마약왕 아들'이 미국 법정에 처음으로 출두해 무죄를 주장했다.

일리노이주 북부지방법원 샤론 존슨 콜먼 판사는 오늘 (18일) 마약 밀매와 돈세탁 등 혐의로 검찰로부터 기소된 오비디오 구스만에 대해 기소 인부 절차를 진행했다. 

기소 인부 절차는 피고인에게 공소사실을 설명하고 이를 인정하는지 묻는 것을 말한다.

일리노이주 북부지법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에 1241호 법정에서 열린 절차에서 오비디오 구스만은 자신에게 죄가 없다고 주장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일간지 시카고트리뷴은 이날 인부 절차가 삼엄한 보안 속에 짧은 시간 동안 이뤄졌다고 전했다. 오비디오 구스만은 스페인어 통역사를 통해 진행 상황을 들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생쥐'라는 별명을 가진 오비디오 구스만은 마약왕이라고 불리는 호아킨 '엘 차포' 구스만의 아들이다. 

종신형을 받고 미국서 복역 중인 아버지를 대신해 다른 형제 등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마약 밀매 조직으로 꼽히는 시날로아 카르텔을 이끌어왔다.

미국 정부는 자국에서 수많은 사망자를 낸 펜타닐의 주요 공급·유통처로 시날로아 카르텔을 꼽고 있다.

펜타닐은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으로 개발돼 극심한 고통을 겪는 말기 암환자 등에 진통제로 주로 사용돼 왔으나 지난 2010년부터는 미국에서 마약으로 오용됐고, 강력한 중독성 때문에 큰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미국 사법당국은 시날로아 카르텔이 원료성분을 중국에서 들여와 펜타닐을 가공한 뒤 이를 미국 등에 유통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오비디오 구스만은 도시를 전쟁터처럼 변하게 한 대규모 체포 작전 끝에 멕시코 시날로아주에서 붙잡혔고, 지난 15일 미국으로 인도됐다.

앞서 미국 검찰은 지난 4월 오비디오 구스만 형제에 대한 공소장 내용을 공개하며 "(구스만 형제) 목표는 대량의 펜타닐을 생산해 최저가로 판매하는 것"이라고 적시했다.

이에 대해 오비디오 구스만 측은 서한을 통해 "우리는 박해의 피해자이며 희생양"이라는 주장을 했다고 AP는 전했다.

시카고트리뷴은 구스만에게 유죄가 선고될 경우 종신형까지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멕시코와의 범죄인 인도 협상 과정에서 그에게 사형을 구형하지는 않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김신우 기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