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상원, 의원 복장 규정 완화.. 후디도 허용 라디오코리아|입력 09.18.2023 13:56:48|조회 2,349
Photo Credit: unsplash
정장 차림을 엄격하게 고수해 온 상원의 복장 규정이 완화됐다.

상원 다수당 원내대표인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상원에 비공식적인 복장 규정을 강제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미국 의회에는 상하원 모두 공식적인 복장 규정은 없지만 사실상 불문율로 정장 차림을 엄격히 요구해 왔다.

남성의 경우 넥타이를 착용한 정장 차림을 해야 하고, 여성은 소매없는 의상과 오픈토, 발가락이 드러나는 구두가 엄격하게 금지됐다.

슈머 원내대표는 성명에서 "상원 의원들은 회의장에서 무슨 옷을 입을지 스스로 결정할 수 있다"며 "나는 정장 차림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민주당 소속 펜실베이니아 상원의원 존 페터만 의원으로부터 촉발된 측면이 크다.

펜실베이니아 부지사 출신으로 뇌졸중 후유증 와중에도 상원에 당선된 그는 원내 진출 이후 우울증 사실을 공개해 또 한번 주목을 끈 인물이다.

캐주얼 차림을 즐겨하는 페터만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I-95 고속도로가 붕괴하는 대형 사고 직후 조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언론 브리핑에 나설 때에도 후디 차림으로 단상에 올랐다.

그는 최근에는 상원 복장 규제 탓에 본회의장 투표에 참여하지 못하고 회의실 한 구석에서 별도로 투표하는 굴욕을 당한 바 있다.

공화당을 중심으로는 이 같은 규정 완화에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강경 보수 성향의 공화당 마조리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은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상원이 페터먼을 위해 복장 규정을 시행하지 않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복장 규정은 우리 사회의 기준이자 기관에 대한 존중을 표시하는 일종의 예의범절이다. 기준 완화를 중단하라"고 적었다.

공화당 빌 해거티 상원의원은 폭스 비즈니스에 출연해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민주당이 미국을 변형시키려는 또 다른 조치"라며 "우리가 역사적으로 존재했던 곳보다 훨씬 덜 존중받는 곳으로 우리를 이끌고 있다"고 비난했다.

공화당이 다수당인 하원에서는 여전히 복장 규정을 유지하고 있다.

의회의 복장 규정이 문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민주당을 탈당한 커스틴 시네마 의원은 앞서 2019년 취임 선서 당시 소매가 없는 원피스를 입어 복장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시네마 의원은 2021년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나는 내가 좋아하는 옷을 입은 것"이라며 "내 옷차림은 뉴스거리가 아니고, 타인이 관여할 것도 아니다"라고 일각의 비판을 반박한 바 있다.

당시 시네마 의원의 의상을 두고 비판이 일자 공화당 소속 수잔 콜린스 등 양당 소속 3명의 여성 의원이 뉴욕타임스에 시네마 의원을 두둔하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이에 앞서 2017년에는 소매없는 원피스를 입은 여기자가 하원 의장실 앞 로비에 입장하려다 부적절한 복장이라는 이유로 제지를 받았으며, 2012년에는 민주당 바비 러시 하원의원이 후디와 선글라스 차림으로 하원 회의실에 입장하려다 저지받은 바 있다. 

김신우 기자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