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브레이크 없는 지구온도 상승…""1.5도 마지노선" 연간 첫 돌파" 연합뉴스|입력 02.08.2024 09:06:27|조회 1,103
EU 기후변화 감시기구 관측 자료
최근 1년간 산업화 이전 대비 1.52도 상승


BBC는 유럽연합(EU) 기후변화 감시 기구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연구소(C3S)의 데이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1년간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이 산업화 이전 대비 1.52도를 기록했다.

1.5도는 국제사회가 기후 재앙을 막기 위해 약속한 '마지노선'이다.

전 세계 195개국은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COP21)을 통해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장기적으로 1.5도 이내로 유지하기로 목표로 정한 바 있다.

하지만 온난화가 심화되면서 1.5도가 깨지는 시점이 앞당겨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미국 기후분석단체 버클리 어스는 지난해 이미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이상 높아졌을 것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반면 미 항공우주국(NASA)과 같은 과학기관들은 지난 1년간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1.5도보다 조금 낮게 보고 있다.

BBC는 "이러한 작은 차이는 1800년대 말 지구 기온을 추정하는 방식에 주로 기인한다"면서 "하지만 모든 주요 데이터는 최근의 온난화 궤적에 동의하고 있다"고 짚었다.

전 세계가 현대 기록이 시작된 이래 가장 따뜻한 시기를 맞고 있으며 이 같은 온난화가 더 오래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에는 온난화 가속화로 지구 평균기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 세계 해수면 평균온도도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BBC는 "장기적인 온난화 추세는 의심할 여지 없이 인간 활동, 주로 이산화탄소와 같은 지구 온난화 가스를 방출하는 화석 연료 연소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지난 한 해 온난화 역시 이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지금이라도 온난화를 막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영국 왕립기상학회장인 리즈 벤틀리 교수는 "연평균 (온난화 1.5도를) 넘어서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BBC에 말했다.

그는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는 또 다른 단계"라면서 "하지만 우리는 (온난화를 막기 위해) 해야 할 일을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연구소의 서맨사 버지스 부소장도 "온실가스 배출량을 급격히 줄이는 것만이 지구 온도 상승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