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아시안컵] "골대 강타" 이재성, 준결승 베스트 11에 선정 연합뉴스|입력 02.08.2024 09:20:25|조회 930
누구 슛?

6일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과 경기에서 골대를 한 차례 때린 이재성(마인츠)이 4강전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AFC는 8일 올해 아시안컵 4강전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 11명을 선정해 소셜 미디어를 통해 발표했다.

한국 선수로는 미드필더 이재성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이재성은 7일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요르단과 4강전에서 선발로 출전, 전반 32분에 황인범(즈베즈다)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해 오른쪽 골대를 맞혔다.

황인범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먼저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바이시클 킥을 시도했으나 실제 슈팅은 뒤에 서 있던 이재성이 헤더로 연결한 장면이었다.

한국은 이 경기에서 0-2로 져 64년 만의 아시안컵 패권 탈환의 꿈이 무산됐다.

베스트 11에는 결승에 오른 카타르 선수가 5명, 요르단 선수가 4명씩 뽑혔고 4강에서 탈락한 한국과 이란은 1명씩 선정됐다.

골키퍼는 야지드 아부라일라(요르단), 수비에는 압달라 나시브(요르단), 루카스 멘데스, 모하메드 와드(이상 카타르)가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고, 미드필더로는 이재성 외에 무사 알타마리(요르단), 자심 자베르(카타르), 알리레자 자한바크시(이란)가 선정됐다.

공격진에는 한국과 경기에서 득점한 야잔 알나이마트(요르단)와 아크람 아피프, 알모에즈 알리(이상 카타르)가 베스트 11을 장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