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경찰, "이선균 사건" 수사 관련 언론탄압 우려에 "신중 수사" 연합뉴스|입력 02.08.2024 09:36:21|조회 1,714
배우 고(故) 이선균(48) 씨의 수사 정보 유출 사건 수사에 관해 '언론 탄압' 지적이 제기된 데 대해 경찰이 "최대한 신중하게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2일 이 사건 수사를 강제수사로 전환하면서,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와 인터넷 연예매체인 '디스패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경찰의 디스패치 압수수색 언론 보도가 나온 뒤인 지난달 24일 "디스패치가 경찰의 피의사실 흘리기와 이를 무분별하게 받아 쓴 언론 보도 문제를 지적하자 사실상 보복 수사에 나선 것으로, 비판 언론 입막음이나 다름없다"라며 "명백한 언론 탄압이자 사건의 본질을 덮기 위한 것"이라는 내용의 논평을 내 비판했다.

경찰은 이 외에도 압수수색 당사자인 디스패치를 비롯한 일부 언론사의 비판 기사가 나온 데 대해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법원에서 정식으로 발부받은 (압수수색) 영장을 적법하게 집행했다"며 "영장 집행 당시에도 해당 언론사의 협조를 받아 원활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언론 탄압 등의 우려 섞인 목소리를 귀담아듣겠다"며 "이런 우려를 불식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중하게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수사 대상이나 범위, 추가적인 강제수사 여부 등에 관한 질문에는 "이 사건 자체가 '수사 정보 유출'에 대한 수사이다"라며 "굉장히 민감한 수사이고, 진행 상황을 알리는 것 자체가 수사 정보 유출이 될 수 있는 만큼 구체적인 답변은 어렵다"고 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달 15일 인천경찰청으로부터 수사 정보 유출 경위를 파악해달라는 수사 의뢰를 받았다.

인천경찰청이 직접 조사할 경우 공정성을 보장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인접 경찰청인 경기남부경찰청이 수사를 맡은 것이다.

이후 경찰은 일주일만인 지난달 22일 이 사건을 강제 수사로 전환했다.

수사 대상이 된 디스패치는 이씨가 사망한 다음 날인 지난해 12월 28일 이씨의 마약 사건과 관련한 대상자 이름과 전과, 신분, 직업 등 인적 사항이 담긴 경찰의 수사 보고서 원본을 촬영한 사진을 보도한 바 있다.

현재 경찰의 수사는 인천경찰청 내부에서 특정 언론사 등으로 수사 정보가 유출됐는지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직 입건된 사람은 없는 상태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