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축구 국가대표 감독 후보 11명으로 압축…국내 4명·외국인 7명 연합뉴스|입력 04.02.2024 09:04:40|조회 524
정해성 위원장 "외국인 7명 우선 면담…5월 초중순까진 사령탑 선임 방침"
축구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브리핑

정해성 축구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2일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에서 제5차 전력강화위원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 차기 사령탑 후보가 11명으로 좁혀졌다.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은 2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오늘 회의를 통해 11명을 국가대표팀 감독 후보 선상에 올리기로 했다"며 "국내 지도자가 4명, 외국인 지도자가 7명"이라고 밝혔다.

국가대표팀은 현재 사령탑 공백 상태다.

1∼2월 카타르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졸전을 펼친 끝에 4강에서 탈락했고, 당시 선수들 사이 내분이 있었던 점도 대회 이후 드러나며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감독이 2월 16일 경질됐다.

2월 20일 정해성 위원장 체제로 전력강화위가 새로 구성돼 새 사령탑 선임 작업에 들어갔고, 그 사이 3월 A매치 기간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연전은 황선홍 올림픽대표팀 감독이 '임시 사령탑'으로 투입돼 치렀다.

다음 A매치 기간은 6월로, 월드컵 예선 싱가포르 원정 경기(6일)와 중국과의 홈 경기(11일)가 예정돼있다.

애초 전력강화위는 5월까지 새로운 정식 사령탑을 선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고, 이 계획대로라면 6월 A매치는 신임 감독의 데뷔 무대가 된다.

이들 중 이날 5차 회의를 통해 11명이 추려졌다.

정 위원장은 "우선 외국인 지도자 7명에 대한 면담을 비대면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해당 지도자들의 경기 영상을 취합해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외국인 지도자에 대한 면담이 끝난 뒤 국내 지도자 면담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11명을 대상으로 심층 면접 등을 통해 추려 나가며 5월 초중순까진 감독을 선임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지도자 면담을 먼저 진행하는 이유에 대해선 "외국인 지도자를 우선에 둬서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국내 감독들의 경우 리그가 진행 중이고, 외국인 감독들을 다 현지에 가서 보는 건 여건상 쉽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다. 그리고 아무래도 저희가 가진 자료가 국내 감독 관련한 것이 더 많은 이유도 있다"고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취임 첫 기자회견 때 대표팀 차기 감독 관련 8가지 기준점을 제시한 바 있다.

전술적 역량, 선수 육성, 명분, 경력, 소통 능력, 리더십, 최상의 코치진을 꾸리는 능력, 이런 것들을 바탕으로 성적을 낼 수 있는 능력이다.

정 위원장은 "이를 바탕으로 자신의 축구 철학을 확실히 갖고 얼마나 준비가 돼 있는지 등을 분명히 파악해 가장 적합한 감독을 선택하겠다"면서 "외국인 지도자의 경우엔 우리 선수, 한국 문화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지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항간엔 3월 A매치 2연전을 무난히 마친 것으로 평가받는 황 감독의 A대표팀 정식 사령탑 승격 가능성도 거론됐으나 정 위원장은 이에 대해선 우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황 감독이 임시 감독을 맡아 애써줘서 감사하다"면서 "태국 원정에서 선수들과 녹아드는 모습을 봤고, 여러 면에서 흠잡을 데가 없었다"며 리더십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