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트럼프, 본인 형사사건 담당판사 딸 비방했다가 추가 함구령 라디오코리아|입력 04.02.2024 10:28:02|조회 2,616
Photo Credit: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트루스 소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형사재판을 담당하는 판사의 딸을 적대적 정치세력 일원으로 규정하는 글을 올렸다가 추가적인 함구령을 받았다.

뉴욕 맨해튼지방법원의 후안 머천 판사는 어제(1일)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그가 받는 형사재판의 판사를 비롯해 검사장의 가족을 비방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3월) 29일 '트루스 소셜'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성추문 입막음 돈 지급 의혹' 형사사건을 담당하는 후안 머천 판사와 그의 딸의 실명을 거론하며 공격 대상으로 삼은 데 따른 조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머천 판사 딸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광적인 트럼프 혐오자"로 규정한 뒤 그녀가 조 바이든 대통령,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애덤 쉬프 하원의원과, "과격한 좌파"들을 위해 일한다고 썼다.

머천 판사는 지난달 26일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이번 재판 관련 증인과 검사, 법원 직원, 배심원 등을 비방하지 말라며 함구령을 내린 바 있다. 

비방 금지 대상에는 이들의 가족도 포함됐다.

그러나 머천 판사 본인과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한 앨빈 브래그 맨해튼지검 검사장, 그리고 그들의 가족은 비방 금지 대상에서 빠져 있었다.

이번 추가 명령은 머천 판사 가족과 브래그 검사장 가족을 비방 금지 대상에 추가하는 내용을 담았다. 

다만, 머천 판사 본인과 브래그 검사장은 여전히 비방 금지 대상에서 빠졌다.

머천 판사는 추가 함구령을 내리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한 법조인과 검사의 가족을 공격하는 패턴은 정당한 목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머천 판사의 추가 함구령에 크게 반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일 트루스 소셜 글에서 "후안 머천이 내게 함구령을 내려서 나는 법정에서 일어나는 그들의 부패와 갈등에 관해 얘기할 수 없다"며 "애당초 이번 재판은 브래그 검사장은 물론 모든 사람이 기소돼선 안 됐다고 생각했던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나에 관해 얘기할 수 있지만 나는 그들에 대해 얘기할 수 없다? 이게 공정하다고 생각되나?"라고 썼다. 

전예지 기자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