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래몽래인 "경영권 편취" vs 이정재 회사 "매각하더니 돌변" 연합뉴스|입력 06.10.2024 09:18:43|조회 1,690
래몽래인 경영권 분쟁…'거래정지 회사 인수' 진실공방
배우 이정재[연합뉴스 자료사진]


드라마 제작사 래몽래인[200350]의 경영권을 두고 다툼을 벌이고 있는 이 회사 김동래 대표와 최대주주인 아티스트유나이티드[321820]가 서로 진실 공방을 벌였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배우 이정재가 최대주주인 회사다.

래몽래인 김동래 대표는 10일 입장문을 내 "아티스트유나이티드가 투자 전 논의했던 것과 달리 래몽래인의 자금을 이용해 거래정지 상태인 엔터테인먼트 상장사를 인수하기 위한 작업을 하게 됐다는 얘기를 듣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를 포함한 현 래몽래인 경영진은 회사의 본업에서 벗어나는 상장사 인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아티스트유나이티드에) 전달했다"며 "이후 저희에게 돌아온 대답은 대표이사와 사명 변경, 이사회 전원 사임과 교체, 정관 변경 건으로 임시주총을 열라는 일방적 통보였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1대 주주가 된 지 불과 3개월도 지나지 않은 상태에서 이 같은 투자자들의 움직임은 래몽래인의 현금자산을 이용해 다른 기업 인수를 위한 껍데기로 쓰겠다는 뜻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에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반박문을 내 "김 대표가 일신상의 이유로 회사를 매각하고 떠나기로 하고 래몽래인을 인수해달라고 요청했는데, 계약 후 돌변해 계속 경영하겠다고 통보해왔다"고 상반된 주장을 했다.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또 "김 대표가 언급한 상장사 인수 검토는 래몽래인이 컨소시엄 구성원으로서 인수 의향서를 제출한 것에 불과하고, 래몽래인의 자금 사용 여부나 규모가 확정되지 않았으며, 5월 중순께 래몽래인이 컨소시엄 구성원에서 제외됐다"고 반박했다.

양측은 이정재가 래몽래인의 경영을 위한 적절한 비전을 설명했는지를 두고도 상반된 사실을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정재 배우가 지금껏 단 한 번도 회사를 방문하지 않았고 경영에 관한 어떤 비전도 제시한 바 없다"고 밝혔지만,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아티스트유나이티드 경영자와 이정재가 유상증자 후 김 대표를 수차례 만나 계약 이행을 촉구했고 인수 후 회사 운영의 비전을 설명했다"고 반박했다.

래몽래인은 2007년 설립된 드라마 제작사로 '성균관 스캔들'(2010), '재벌집 막내아들'(2022) 제작에 참여했으며 2021년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이정재가 최대주주인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아티스트유나이티드는 올해 3월 유상증자를 통해 래몽래인을 인수했다. 이후 래몽래인과의 경영권 분쟁 끝에 법원에 임시 주주총회 소집 허가를 신청하고 김동래 대표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올해 1분기 말을 기준으로 래몽래인의 최대주주는 18.44%를 보유한 아티스트유나이티드이고, 이정재 역시 5.12%를 보유해 둘의 지분율을 합치면 총 23.56%에 달한다. 김 대표의 지분은 13.41%, 래몽래인 윤희경 이사의 지분은 0.51%다.

콘텐츠 제작사 위지윅스튜디오와 이 회사 박인규 대표가 각각 래몽래인 지분 10%와 5.12%를 보유하고 있어 경영권 다툼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