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박찬호 동료" 몬데시, 시장 시절 부패 혐의로 징역 6년 9개월 연합뉴스|입력 07.09.2024 09:09:34|조회 441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박찬호와 함께 뛰었던 외야수 라울 몬데시(53)가 자국에서 부패 혐의로 징역형을 받았다.

AP 통신은 8일(현지시간) 부패 혐의로 기소된 몬데시가 도미니카공화국 법정에서 징역 6년 9개월에 벌금 50만7천달러를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박찬호보다 한 해 앞서 1993년 다저스에서 데뷔한 몬데시는 1994년 신인왕을 차지했고 한 차례 올스타와 두 차례 골드글러브를 수상하며 강타자로 활약했다.

2000년부터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뉴욕 양키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애너하임 에인절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등을 떠돌다 2005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메이저리그 13년 통산 타율 0.273, 271홈런, 860타점을 기록했다.

은퇴 후 자국으로 돌아가 정치인으로 변신한 몬데시는 국회의원과 시장 등을 역임했다.

하지만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산크리스토발 시장 시절 500만달러를 횡령하는 등 여러 가지 부패 혐의로 기소돼 결국 징역형을 받았다.

최근 6년간 가택 연금됐던 몬데시는 형기를 거의 채운 상태다.

몬데시의 아들 아델베르토도 2016년 캔자스시티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2022시즌까지 뛰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