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최후통첩' 서초동 촛불…'윤석열 의혹보도'에 긴장감 최고조 라디오코리아|입력 10.11.2019 16:24:15
<앵커>
LA시간 내일 새벽 서울 서초동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다시 열립니다.
지난달 중순부터 이어져 왔던 집회는 내일을 마지막으로
당분간 중단될 것으로 보입니다.

<리포트>
LA시간 내일 새벽 2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사법 적폐청산을 위한 아홉 번째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가 열립니다.
사법 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사전 행사를 열고,본 집회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집회에서는 특히 검찰이 개혁을 향한 국민의 열망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취지의 '최후 통첩문'이 낭독될 예정입니다.

주최 측은 "이번 집회 이후 당분간 촛불 집회를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검찰이 개혁에 저항하는 모습이 보이면 언제든 다시 촛불을 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또 집회에 참가한 일부 단체들은 촛불집회 잠정 중단 계획과는 별개로
계속 집회를 이어간다는 계획을 추진 중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신고된 집회 인원은 지난주와 같은 10만 명이지만,
주최 측은 300만 명으로 자체 추산했던 지난 주말보다
더 많은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서울 서초동 외에도 부산, 광주, 제주 등 전국 각지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촛불 문화제가 동시에 열릴 예정입니다.

비슷한 시각, 검찰개혁 집회 장소 부근에서는 조국 장관 퇴진을 주장하는 집회도 함께 열립니다.
우리공화당과 자유연대 등 보수성향 단체들은 사모펀드 투자 문제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조 장관의 파면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