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與 "검찰개혁 완수" vs 野 "문 대통령, 국민에 사죄해야" 라디오코리아|입력 10.14.2019 16:21:50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임명 35일 만에 장관직에서 전격 사퇴했습니다.
조 전 장관의 갑작스런 사퇴 소식에 민주당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당들은 사퇴는 당연한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리포트>
조국 전 장관이 사퇴를 발표하자 민주당은 당혹해했습니다.
청와대 회의 뒤로 입장 발표를 미뤘고,
고위전략회의에 모인 당 지도부 표정도 어두웠습니다.

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면서,
다만 사퇴 결정에 당은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시기가 다소 빨랐을 뿐 조 전 장관의 결단은 불가피했다며,
이제 조국 블랙홀에서 빠져나올 전기가 마련됐다는 분위기도 읽힙니다.

또 최근 여론동향과 조국 전 장관 사퇴도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어제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에서는 두 달새 민주당과 한국당의
정당 지지율 격차가 11.2에서 0.9%p로 좁혀졌고,
특히 중도층에서는 민주당 28.5, 한국당 33.8
해당 기관 조사 이래 처음으로 역전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보수 야당들은 일제히 '사필귀정'이라는 반응을 내놨고,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 겨냥했습니다.하지만 한국당은 '조국'이라는 투쟁 동력이 사라진 상황에서
주말 광화문 집회를 비롯해 향후 정국을 어떻게 끌어갈지 고민도 엿보입니다.
바른미래당은 조 전 장관 사퇴를 반기면서,
검찰개혁과 수사 모두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조국 전 장관의 검찰 개혁에 대한 집념을
높게 평가하고, 사퇴 결심을 존중한다면서
사법 개혁이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야 충돌은 신속처리안건, 즉 패스트트랙에 올린 검찰개혁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재현될 전망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