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코리아 뉴스

카터 전 대통령, 트럼프에 충고 "트윗 좀 줄이시오" 라디오코리아|입력 10.09.2019 04:16:58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탄핵 위기를 맞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두 가지 짤막한 충고를 했다고 AP통신이 어제(8일) 전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MSNBC 인터뷰에서 후임자 격인 트럼프 대통령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에 관해 질문을 받자 "내 충고는 진실을 말하라는 것과 또 트위터에 글을 올리는 걸 줄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방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탄핵 조사에 나선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의회의 조사를 '캥거루 법정'이라고 비난했다.

'캥거루 법정'은 인정된 법적 기준을 따르지 않는 인민재판식 또는 불법·비공식적 사법 절차를 비판적으로 표현하는 용어다.

카터 전 대통령은 백악관이 현직 대사의 증언을 막은 결정에 대해 "미국인들의 기대에서 벗어난 것이라 생각한다"며 "조사를 방해하고 증거 제출을 계속 거부하면 그 자체가 그에게 불리한 또 다른 증거, 증거의 일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 인터뷰가 나간 지 몇시간 후 백악관은 민주당 주도의 탄핵 조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며,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탄핵 조사가 헌법적으로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달 1일 생일을 맞은 카터 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최고령 대통령이 됐다. 

박현경 기자

위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맨위로